이용주 의원, 코로나 확산 분위기 방역활동으로 선거운동 전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 얻어

이승협 기자
기사승인 : 2020-02-28 00:01

코로나19 바이러스 종식될 때까지 방역 봉사활동 계속 이어갈 계획
이용주 의원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이용주 의원(여수시갑, 무소속)는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증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차분한 선거운동과 함께 방역 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면서 여수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25일부터 마스크를 낀 채 소독장비를 착용하고 전통시장과 경로당 등을 돌며 방역활동에 나섰다.코로나19 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 방역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 수준으로 격상됨에 따라 시장 상인들과 경로당을 찾는 어르신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힘을 더하기로 한 것이다.

또 방역활동에 나선 봉사자들과 함께 시장 입구와 상가, 골목 등 곳곳을 직접 방역 소독하며, 방역체계와 방역 최일선 현장을 점검했다. 이 의원 시장 상인들에게 매장과 점포, 화장실 등 시설에 대해 자가 소독 및 청결유지를 지켜 줄 것을 요청하고,

마스크 착용과 기침 예절 등 감염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독려했다. 이 의원은 "시민들과 상인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방역 활동은 물론,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위로를 해드렸다"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 방역 봉사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일명 '코로나 3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감염 확산을 국가적 대응 체계로 강화할 수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곧 잡힐 것이다"며, "여수시민들께서도 감염 예방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전통시장 장보기 등을 통해 상인들의 고충을 덜어줄 수 있도록 함께 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키워드
이용주
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