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 19' 확진자 추가, 또 감염원 의문

배명훈 기자
기사승인 : 2020-02-18 15:43

사진=중앙방역대책본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명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이날 해외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이 국내 31번째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 수는 31명으로 늘었다.

31번 환자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가 아니며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했다.

방역당국은 31번째 환자의 감염경로와 접촉자 등 전수 조사에 착수했다.

최근 발생한 29·30번째 부부환자의 감염경로도 여전히 의문이다. 두 확진자는 해외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상태다.

한편, 현재까지 퇴원한 확진자는 10명(1·2·3·4·7·8·11·17·22·28번 환자)이며 나머지 20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대체로 안정적인 상태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확진자 제외)은 9,234명으로 이 가운데 8,27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957명은 아직 검사가 진행 중이다.

키워드
#코로나19
#대구확진
#감염원의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