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크루즈' 한국인 이송 위해 대통령 전용기 '공군 3호기' 급파, 격리 지역은?

배명훈 기자
기사승인 : 2020-02-18 09:17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정부가 이르면 18일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를 투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 대거 발생 일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국민 일부를 국내로 이송한다.

외교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14명 중 일부를 국내로 이송하는 방안을 일본 측과 협의 중이다.

일본 크루즈선에 한국인은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일부가 한국행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약 3,700명의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중 1,723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454명이 확진 판명됐다. 한국인 탑승자 중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사진=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부는 국내로 이송되는 크루즈선 탑승자들도 중국 우한에서 이송해 충남 아산과 진천에 격리 중인 교민들과 마찬가지로 14일간 격리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크루즈선 한국인 탑승자 중 국내 연고는 3명뿐인 점, 한국행 의사가 불분명하다는 점 때문에 국내 이송에 소극적이었다. 하지만 미국이 전세기를 투입해 자국민 이송을 시행하면서 기류가 바뀐 것으로 보인다.

키워드
#코로나19
#일본크루즈
#공군3호기
#대통령전용기
#격리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