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양군, 동절기 건설공사 중지 해제
등록일 : 2020-02-15 00:00 | 최종 승인 : 2020-02-16 11:48
김현세

[내외경제=김현세]  

▲사진 = 류한우 단양군수 사업장을 점검하고있다. ⓒ내외경제 TV/충북= 김현세 기자

[내외경제 TV/충북=김현세 기자] 겨울철 기온 하강으로 인한 부실시공 방지를 위해 지난 해 12월 24일 내려졌던 군의 공사 중지 명령이 17일을 기해 해제된다.

군은 지난 14일류한우 단양군수는 군 경제개발국장, 담당사업 부서장들과 함께 관내 주요 사업장을 둘러보고 지난해에 비해 온난한 겨울 기온과 최근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경기 부양책으로 신속집행을 위해 일찌감치 공사 중지 해제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역 건설 산업 활성화를 위해 상진국도 교차로 개선 사업 등 70건의 중단 사업들이 신속히 진행된다.

다만, 해제 이후 갑작스러운 동해가 발생하거나 부득이하게 공사 중지 해제가 어려운 현장은 적절한 조치를 취해 공사품질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며 동절기 중 설계와 행정절차를 이행한 사업들도 발주를 준비하고 있어 지역 건설경기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예년보다 빠른 동절기 공사 중지 해제로 재개되는 건설사업 활성화가 지역경기 활성화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공사 관련 사업을 포함해 군에서 추진하는 각종 사업의 신속집행을 통해 지역경제에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