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與, 임미리 교수 고발로 홍역…내부서도 비판 '봇물'
임 교수"1987년 민주화 이후 30여 년 지난 지금 민주주의 수준이 서글프다 비판"
등록일 : 2020-02-14 10:11 | 최종 승인 : 2020-02-14 10:13
김철수

[내외경제=김철수]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경향신문 관계자를 고발한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당내에서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14일 임 교수에 대해 검찰 고발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주당은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임 교수의 칼럼을 문제 삼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 데 이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한 것,  

이같은 검찰 고발사실이 알려지자 임 교수는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위축시키거나 번거롭게 하려는 목적이라면 성공했다"며 "민주당의 작태에 화가 나고 1987년 민주화 이후 30여 년이 지난 지금의 민주주의 수준이 서글프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번 민주당의 경향신문과 임 교수의 검찰 고발 사태는 그 여파가 심상치 않게 번지고 있다.

우선 정치권은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임 교수의 생각에 동의한다" 며 이어 "저도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린다. 민주당을 찍지 말아달라"라며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표현의 자유를 빼앗는 것이야말로 전체주의이자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민주당은 학문의 자유,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 언론의 자유까지 대한민국 헌법이 보장한 국민의 기본권 전체를 파괴하고 있다"는 강도높은 비판의 날을 세웠다.  

또 진보 저격수 SNS촌철살인으로 알려진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를 비롯해 김경률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 권경애 법무법인 해미르 변호사 등이 '본인도 고발하라'며 비판과 고발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당의 유력 주자이자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이낙연 전 국무총리까지 나서 임 교수의 고발 취소를 요구하는 가운데 파문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이날 오전 민주당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확대간부회의에서 고발 취소를 포함해 이 문제에 대한 대책을 본격 논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