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기생충 쓰레기통' 하나까지 화제, 봉준호의 디테일이 원인
250만 원짜리 쓰레기통이 있다?
등록일 : 2020-02-13 08:28 | 최종 승인 : 2020-02-13 08:28
배명훈
사진=네이버 영화

[내외경제=배명훈]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에 오르며 화제를 몰고 있는 가운데 출연진뿐만 아니라 소품까지 관심을 받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지난 9일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한국 영화사 최초의 수상에 많은 국민이 뜨거운 응원을 보내고 있다.

이러한 기생충의 화제성은 극 중 등장하는 소품까지 관심이 쏠리는 현상을 이끌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짜파구리'다. 극 중 배우 조여정이 위기의 장면에 먹는 짜파구리는 하나의 문화적 아이콘으로 자리 잡으며 일본에서는 짜파구리를 정식 메뉴로 넣는 식당이 등장하기도 했다.

기생충의 영향력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극 중 등장하는 쓰레기통마저도 화제가 되고 있다. 화면에 잠시 등장하지만 중요한 역할을 하는 쓰레기통이 사실 250만 원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봉 감독은 영화 전문 매체 씨네21과의 인터뷰에서 이 쓰레기통을 언급한 바 있다.

봉준호 감독은 "쓰레기통이 250만 원"이라며 "페달을 내려도 뚜껑에서 소리가 안 난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봉 감독은 이어 "그거 반납할 때도 달달달 떨면서 했다"라며 "혹여 흠집 날까 봐. 신기한 세계를 경험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속 디테일한 설정으로 극찬을 받고 있는 봉준호 감독이기에 그가 설정한 디테일 '짜파구리'와 '쓰레기통' 등이 관심을 받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한편, 기생충은 오는 3월 흑백판으로 재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