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힙통령' 장문복, 사생활 논란 폭로?
등록일 : 2020-02-12 09:30 | 최종 승인 : 2020-02-12 09:30
배명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내외경제=배명훈] 슈퍼스타k로 유명세를 얻은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사생활 폭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1일 장문복 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이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지난해 10월부터 장문복과 만남을 이어왔다.

글쓴이의 주장으로는 "10월 초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장문복을 알게 됐다"라며 "제 풀린 신발끈을 보며 등 쪽으로 손을 올려 '다른 곳을 풀어버릴까'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이어 글쓴이는 3번째 만남에서 장문복이 만남을 가지자는 의사를 표현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글쓴이는 "피곤해 잠든 내게 늘 관계를 요구하고 자기 XX가 불쌍하지 않느냐고 말했다"라며 "자신의 생일에는 케이크 하나가 다였지만 다수의 다른 여성에게는 기프티콘 등을 보내며 챙겨줬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동시에 장문복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찍은 사진과 장문복의 핸드폰 대화 내용이라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빠르게 퍼져 나갔고 논란이 됐다. 장문복을 질타하는 의견과 사건의 진실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격렬하게 나뉘고 있다.  

해당 사건에 대해 현재 장문복의 소속사나 장문복의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