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북 보은군 속리산에 봄의 전령사 복수초 활짝
지난해보다 15일 빠르게 개화
등록일 : 2020-02-11 11:36 | 최종 승인 : 2020-02-16 23:13
주현주

[내외경제=주현주]  

▲사진= 속리산 천왕봉 인근에 봄을 알리는 복수꽃이 활짝 피어있다

충북 보은군 속리산국립공원 천왕봉 인근에 봄을 알리는 복수초가 만개해 탐방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올 복수초는 포근한 겨울 탓에 지난해보다 15일 빨리 꽃을 피웠다. 

속리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가 밝힌 기온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간 12월 1일부터 2월 10일까지 문장대 ~ 천왕봉 고지대 평균기온은 2019년엔 영하 5.5도, 금년엔 영하 4.0도를 나타내 1.5도 높았다. 

같은 기간 기상청 한파주의보 발표기준인 영하 12도 이하를 기록한 날은 2019년 7일, 2020년은 2일로 5일이 더 적었으며 이로인해 개화시기가 빠른 것으로 분석했다.

복수초는 이른 봄 제일먼저 꽃을 피워 "봄의 전령사" 또는 "식물의 난로"라 불리며 한자로 복 복(福)자에 목숨 수(壽)자, 즉 복을 많이 받고 오래 살라는 뜻이 담겨 있으며, 원일초, 설련화, 얼음새꽃이라고도 불린다.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강성민 자원보전과장은 "지난해보다 높은 기온 탓에 금년 봄꽃 개화는 지난해보다 일주일에서 열흘 가량 빠를 것으로 예상하며, 복수초를 시작으로 3월 초순부터 생강나무꽃, 현호색, 별꽃, 산괴불주머니 등 대표적인 봄꽃도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