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용주 예비후보 "김무성 의원 올테면 와라, 제대로 한 판 붙자"
이용주 “내 고향 여수에서 김 의원과 제대로 붙어서 적폐세력 사라지게 할 터”
등록일 : 2020-02-10 22:27 | 최종 승인 : 2020-02-10 22:27
이승협
이용주 의원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이용주 예비후보(여수시갑, 무소속)은 9일(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21대 총선 여수출마설과 관련하여, 제대로 한 판 붙어서 적폐세력을 여수에 발도 붙이지 못하게 하겠다며 일침을 가했다.

김무성 의원은 지난 7일 "야권 통합이 이뤄지면 광주, 여수 어느 곳이든 당이 요구하는 곳에 출마하겠다"며, "계란을 맞더라도 호남에서 나라 망치고 있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칠 각오가 돼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용주 후보는 "김 의원은 말장난으로 호남 민심을 왜곡하지 말고 자신 있으면 당장 여수로 내려와서 제대로 한판 붙어보자"면서, "반드시 승리해서 내 고향 여수에 적폐세력이 발도 붙이지 못하게 하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김 의원이 호남에서 나라를 망치고 있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치겠다는 발언에 대해, "더 이상 문재인 정부가 하는 일에 무조건 발목만 잡지 말고,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무능함부터 깊이 반성하고 국민들께 사죄해야 한다"며, "김 의원은 아무런 반성도 없이 쉽게 호남의 문턱을 넘을 것이며, 만일 넘는다고 해도 시민들에게 계란이 아니라 민심의 표로 심판받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의원은 여수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근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 차원에서 시민들과 만날 때는 악수인사 대신에 '90도 인사'와 '엄지척 손인사'를 나누면서, "더 큰 여수를 위해, 재선 국회의원이 꼭 필요하다"며, "일 잘하는 이용주가 더 크게 일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