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정선희 "남편 故안재환, 나만큼은 결코 잊을 수 없다"
등록일 : 2020-02-10 22:00 | 최종 승인 : 2020-02-10 22:00
김율이
사진출처=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내외경제=김율이] 개그우먼 정선희가 10일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하며 그의 남편 故안재환이 함께 화두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정선희는 사별한 남편 故안재환에 대해 "마지막 모습이 좋지 않은 얼굴이었다"라며 "사별 후 내가 뭐라도 하지 않으면 죽을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앞서 그녀는 과거 tvN `스타특강쇼`에 출연해 남편의 자살, 그와 관련된 루머에 시달려야 했던 심경을 전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집 앞에 기자들이 서른 명씩 진을 치고 있었다. `저리가세요. 제발 좀 그만하세요`라는 말 한마디에 `정선희 심경고백`으로 기사가 세 페이지 나왔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상처를 없었던 걸로 하는 것이 아니라 덮고 싶었다. 절대 없었던 일로 할 수 없다는 것을 누구보다 내가 잘 안다. 여기 있는 모든 사람들이 다 잊어버린다고 해도 세상에 단 한 사람, 나만큼은 결코 그 일을 잊을 수 없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사진출처=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1972년생인 코미디언 정선희는 올해 나이 49세로, 故안재환과는 지난 2007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정선희가 DJ인 MBC FM4U `정오의 희망곡`의 `인생유감` 코너에 안재환이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며 처음 만났으며, 5개월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결혼한 지 11개월도 되지 않은 지난 2008년 9월, 故안재환은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고야 만다.  故안재환은 서울 노원구의 한 주택가 앞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연탄 2장을 피운 흔적과 유서가 발견돼 경찰은 그의 사인을 자살로 확정지었다. 

 

하지만 당시 故안재환의 사망 이유를 두고 수많은 논란과 루머가 생겨났다. 故안재환 누나가 안재환이 연락이 되지 않자 실종 신고를 하자 했지만, 아내였던 정선희가 말렸다며 이를 두고 온갖 추측과 루머들이 생겨난 것이다.

 

故안재환 사망 당시 정선희의 심경고백은 10일 밤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