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핫뉴스
'4,000만 원' 보석 대금 '미납' 원인됐나, '일리네어레코즈'와 래퍼 도끼 결별
등록일 : 2020-02-07 09:10 | 최종 승인 : 2020-02-07 09:10
배명훈
사진=일리네어레코즈 인스타그램

[내외경제=배명훈] 래퍼 도끼(Dok2)가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와 결별을 선언한 가운데 도끼의 보석 대금 미납 논란이 주목받고 있다.

6일 일리네어레코즈는 "일리네어레코즈와 도끼는 2020년 2월 6일부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라며 "그동안 도끼에게 보내주셨던 팬 분들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일리네어레코즈는 Dok2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일리네어레코즈는 도끼와 래퍼 더콰이엇이 지난 2011년 설립한 힙합 레이블이다. 소속 가수로는 래퍼 빈지노가 있다.  

일리네어레코즈와 도끼의 결별은 사실 지난해부터 이미 그 조짐이 보였다. 지난해 도끼가 미국에서 보석 대금 미납 논란에 휩싸였을 당시 일리네어레코즈는 "도끼가 2018년 11월부로 모든 지분과 대표직을 정리하고 미국으로 갔다"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도끼는 미국의 한 주얼리 업체로부터 4,000만 원의 외상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내용으로 피소당했다. 도끼와 주얼리 업체의 갈등은 민사조정으로 넘어갔으나 팽팽한 입장 차로 인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지난달 23일 서울남부지법 민사조정 31단독은 도끼의 물품대급 미납 문제와 관련해 조정기일을 열었으나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했다. 이에 도끼의 보석 대금 미지급 관련 문제는 민사소송으로 넘어가 법정에서 시비를 가릴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