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오창읍 소각장 동의안 "받아드릴수 없다"
김현세 기자
기사승인 : 2020-02-05 18:46

하재성 의장외 시의회 의원들 소각장 OUT 팻말 들고 결의문 낭독

청주시의회는 5일 오전 11시 30분, 청주시의회 앞에서 금강유역환경청의 청주시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를"조건부 동의"한 것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시의원들은 85만 청주 시민을 대변하는 청주시의회는 깊은 우려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국 사업장 폐기물 소각 용량의 18%를 처리하고 있는 청주시는 이미 자체 폐기물 발생량을 훨씬 초과하는 처리량으로 인해 청주시는 소각장 도시라는 오명과 함께 재앙적 수준의 미세먼지에 노출된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청주시의회 의원들은 지난 11월 12일 금강유역환경청의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부동의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 한 바가 있다.

이러한 청주시의회의 촉구를 무시한 채, 청주시민들의 건강권과 생활권을 위협하는 금강유역환경청의 행정 결정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한다.

청주시의회는 85만 청주시민과 함께 후기리 소각장 설치 저지에 적극 나설 것이다.

청주시가 후기리 소각장에 대해 행정력을 총동원 하여 불허방침을 명확히 밝힌 만큼 청주시의회는 청주시와 힘을 합쳐 앞으로 예상되는 법적대응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시의회 차원에서 적극 지원 하도록 하겠다.
 

▲사진 = 청주시의회 하재성 의장이 금강청 소각장 동의에 대해 비난하며 결의문을 낭독했다. ⓒ 내외경제 TV/충북= 김현세 기자


또한, 후기리 소각장 사태는 의회의 동의 없이 체결한 ES청원과의 비밀 유지 조항이 포함된 업무협약서에 기인한 바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비밀유지 조항으로 비공개 행정이 이뤄짐에 따라 후기리 소각장의 입지 선정에서 용량·허가 등에 이르기까지 주민들의 의견수렴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것으로 판단이 된다.

청주시의회 하재성의장은  "관련 상임위원회 및 특별위원회에서 철저하고 투명한 행정조사를 통해 이번 사태의 원인이 제대로 규명이 되어 향후 같은 문제가 발생 하지 않도록 의회에서 행정에 대한 감시·감독 기능을 강화 하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