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주시 오창 소각장 대책위 "금강청 오창 주민 목줄 졸라야 하나"
"오창주민의 삶을 위협하는 금강유역청은 각성하라"
등록일 : 2020-02-05 17:44 | 최종 승인 : 2020-02-05 17:44
김현세
▲사진 =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주민들이  금강청 소각장  동의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내외경제 TV/충북=  김현새 기자

[내외경제=김현세]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소각장 반대 대책 위원회(이하 오창대책위)는 오창 소각장 반대 대책위는 5일 오전 10시 30분,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오창 후기리소각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동의 규탄 및 사업계획서 부적합통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반대대책위 공동 위원장들과 매립장 반대 대책위 한상일 전 위원장, 김수민 국회의원, 신언식, 이영신 시의원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금강유역환경청(환경영향평가과)이 지난 3일 오창 후기리에 추진 중인 소각 시설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를 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금강유역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법과 제도의 취지에 맞지 않게 기계적으로 오창후기리 소각 시설을 조건부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금강유역환경청장과 직원이 오창지역환경개선업무협약서와 오창과학산업단지 소각시설이 환경영향평가 동의였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변명했다고 비난했다.  

주민들 입장에서는 전임 시장이 법적 요건과 절차를 지키지 않은 무효인 오창지역환경개선업무협약서를 근거로 오창과 더 나아가 청주시 환경을 악화시키는 행정을 도무지 이해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오창소각장반대 대책위와 지역 주민은 금강유역환경청의 부당한 행정에 심히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바이며 향후 이에스지청원은 조건부 동의를 반영한 사업계획서를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하면 금강유역환경(환경관리과)은 이를 부적합 통보 처분해 청주시민이 불편하게 숨 쉬고 사는 현실을 개선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오창 지역 주민은 소각장 추진업체의 사업계획서 부적합통보를 촉구하기 위해 금강유역환경청을 항의 방문하고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며 소각장 추진하는 단계단계마다 효력정지가처분신청등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범덕 청주시장이 청주시민이 숨쉬는 것을 생각 안하고 숨쉬고 살 수 있도록 소각장 신·증설 불허 방침을 이행하고 다음 시장이 누가 되든 주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의 마련을 요청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