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신종 코로나 '경제 리스크' 우려…충남도 비상대응
단기 안정시, 충남 생산액 감소 3300억, 고용인구 감소 2600명 예측
등록일 : 2020-02-05 07:22 | 최종 승인 : 2020-02-05 08:34
박두웅
▲ 신종 코로나 확산 관련, 충남경제 상황점검 및 현장간담회 <사진= 충남도 제공>ⓒ 내외경제 TV/충남=박두웅 기자

[내외경제=박두웅]  

충남지역도 우리나라와 중국 모두 상대국에 관광목적 입국이 제한됨에 따라 관광객 감소로 관광, 여행 산업 피해가 증폭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4일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한 도 관계 실·국장, 경제관련 유관 기관장, 지역민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열린 '신종 코로나 확산 관련, 충남경제 상황점검 및 현장간담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시나리오 예측결과,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세계경제는 192조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중국은 연 0.7%∼1.1%의 경제성장률 감소가 예상되며, 우리나라는 연 0.35%∼0.55%의 경제성장률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인 관광객 입국금지에 따른 충남경제파급효과는 사태가 단기간(2개월) 내 진정될 경우 생산액 감소는 1760억원, 부가가치액 감소 570억원, 고용인구 감소 1214명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윤 원장은 이번 사태가 6개월 간 지속될 경우 충남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단기 피해액의 3배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무엇보다 중국인 관광객 입국 금지에 따른 피해액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63.5% 차지하며, 충남은 전국 대비 3.6%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내국인 국내여행 감소로 인한 경제적 악영향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측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종코로나로 인한 내국인 국내여행 감소가 10%에 그칠 경우 충남지역 피해는 생산액 감소 157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부가가치액 감소도 530억 원, 고용인구 감소는 1398명에 이를 것으로 봤다.

내외국인 여행감소를 종합하면 생산액 감소 3330억, 고용인구 감소는 2612명에 달한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과거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등 사례를 볼 때, 수출기업뿐만 아니라 도소매 판매, 지역관광, 음식 숙박업 중심으로 지역경제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에 따른 과도한 불안감으로 경제심리가 위축되지 않도록 경제관련 유관기관들과 함께 협력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신종코로나 피해 대응 및 지역경제 활력제고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수출통상, 소상공인, 일자리 등 분야별 밀착 모니터링과 함께 단계별 대응책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