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변재일 국회의원 소각장 신설 금강청 조건부 동의 "이해할수 없다"
격분한 오창주민 "고향 팔아먹은 매향노, 일부 시민단체들 청주시 떠나야 한다"
등록일 : 2020-02-04 18:43 | 최종 승인 : 2020-02-04 18:44
김현세
 ▲사진 = 청주시 청원구 변재일  국회의원이 청주시청 기자실에서 금강청의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조건부 동의에 대해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 내외경제 TV/중부=김현세 기자

[내외경제=김현세] 청주시 청원구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국회의원이 4일 오후1시 20분 청주시 기자실을 찾아 최근 금강유역환경청이 오창읍 후기리 쓰레기 소각장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를 해준 부분을 이해할수 없다며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변의원은 현재 오창소각장 반대주민대책위에서 고발한 자금흐름에 대한 조사가 검찰청에서 진행되고 있고 금강청이 감사원 감사가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를 해준 점에 대해 참으로 유감이라고 표현했다. 

조건부 동의 내용도 저감대책과 주민상생등 지키지 않아도 될만한 조건을 내걸어 금강청은 소각장 허가를 내주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변의원은 한범덕 청주시장과 소각장 허가에 대해 절대 동의 할 수 없으며 금강청의 조건부 동의에 따른 적합통보에 다시한번 총력을 기을이기로 했다. 

이어 금강청의 적정 통보가 내려와도 청주시는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도시계획심의에서 부결을 시킨다는 방침을 다시한번 한시장과 확인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법조계와 함께 금산 의료 폐기물장의 허가취소에 대한 승소를 바탕으로 법조 용역을 발주 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런 주민들의 고통에 일부 환경전문가나 시민단체 중진은 이를 외면하고 있어 이문제에 대해서도 주민들이 환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이 정치인들에 대한 시험 잣대로 떠오르면서 청주시 청원구 출신의 정치인들이 4.15총선을 앞두고 명운이 걸려 있는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주민들은 "오창읍을 쓰레기 업체에 팔아넘긴 '매향노'들에 대해 오창에서 영원히 추방해야 하며 일부 시민단체 중진, 이를 함께한 정치인들까지 모두 심판을 해야 한다"며 격분해 했다. 

또한, 이지역구 시,도의원들의 당면과제로 청주시 제1대 초대 시의원들의 시시비비까지 가리고 있어 이런 부분이 이번 총선에 어떤 영향으로 다가올지 정치관계자들의 분석이 흥미롭게 진행되고 있다. 

한편 청주시의회는 5일 오전 11시 30분 청주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강청의 조건부 동의에 대해 비난하며 청주시의 소각장 불허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것으로 보여 주민들과 의회 청주시의 반발 수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