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북도, 청주시가 훼손한 '도정골' 청주양심수 희생자 유해 발굴 및 위령공간 조성 촉구 
공수처 신설 “검찰뿐 아니라 판사들에 대해서도 개혁해야” 
등록일 : 2020-02-03 12:13 | 최종 승인 : 2020-02-03 13:12
주현주
▲사진= 청주형무소 평화유족회 서명본부가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도정골이 유해 봉분이 파손된데 대해 충북도와 청주시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내외경제 TV/충북=주현주 기자

[내외경제=주현주] 청주형무소 평화유족회 서명본부(이하 유족회)는 3일 오전 11시 충북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북도지사와 청주시장이 훼손한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산 22번지에 대한 원상복구를 요구했다. 

평화유족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6.25전쟁이 일어났던 1950년 7월 초순 청주시 낭성면 호정리 산 22번지 속칭 도정골에서 군경 폭력에 의해 학살 된 현장 이라고 소개했다. 

6.25당시 학살 된 인원은 보도연맹 30명, 정치 양심수 200여명이 학살 돼 2008년 진실화해위원장과 청원군수는 '청주형무소희생지'라는 표지판을 세우고 훼손을 금하는 경고 판을 붙인 바 있다.

하지만 충북도지사는 사방댐 건설을 이유로 청주시장은 산림 벌채를 빙자해 희생인 매장 지를 굴착기로 파헤치고 대형 트럭과 불도저로 깔아뭉개 봉분을 훼손하고 지형을 바꿔 놓았다며 분개했다.  

이에 따라 일체의 묘지 이장에 관한 공시나 고지 의무를 해태 해 정치 양심수들의  희생지라는 특수한 사정을 무시하고 공사를 단행했으며 경고 표지판도 파손했다고 주장했다. 

유족들은 충북도지사와  청주시장에게 사과와 공사 중지, 유해 발굴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으나 공사가 완료 돼 유해 발굴 수습을 할 수 없다는 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유족회는 문제해결을 위해 사법부에 충북도지사와 청주시장을 고소하는 소송을 했으나 모두 기각하는 사법부가 만행을 저질렀다고 개탄했다. 

(동영상) 유족회 기자회견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기본법개정안'이라는 법이 국회 행안위를 지난해 10월에 통과 했으나 국회 법사위 문턱을 넘지 못해 계류 중으로 국회 회기가 끝나면 폐기되지 않을 까 우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족회는 충북도와 청주시, 정부와 사법부의 반인륜적,  반인도적,  반민족적,  반역사적 과오를 규탄하면서 과거의 과오를 바로잡고 양심과 정의에 따른 공정한 나라가 되기를 촉구했다. 

이어 정당과 당리당략, 패거리질에 몰두하는 정치권에 공수처를 조속히 만들어 검찰만 개혁을 할 것이 아니라 법원에 대한 개혁도 조속히 실현해 양심이 어긋난 판사들에 대해서도 과거 판례를 바로잡는 계기를 만들어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