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충북 영동군 황간면 경제 문제로 부부싸움 끝에 남편이 부인 살해 추정
등록일 : 2019-12-28 08:40 | 최종 승인 : 2019-12-28 14:13
주현주
이미지 

[내외경제=주현주] [내외경제 TV/충북=주현주 기자]  충북 영동군 황간면에서 27일 오후 10시 45분 경 부인과 말다툼을 하던 70대 A씨가 부인B씨를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동경찰서에 따르면 74살 A씨는 본인 집 안방에서 부인 B씨와 경제적인 이유로 말다툼을 하다가 홧김에 부인 B씨의 목을 조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집에는 A씨의 딸과 외손녀가 다른방에 있었으나 이들 내외가 다투는 소리를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인근 황간 지구대를 찾아 자수를 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장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한뒤 살인 협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힐 방침인 것으로 전해 졌다. 

최근 경기불황으로 인한 경제적인 다툼이 자주 일고 있는 일반세태에 경종을 울려주는 사건으로 기록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