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산림청 산림공무원 자녀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산림복지장학회, 장학생 12명에게 장학금 지급
등록일 : 2019-12-23 21:46 | 최종 승인 : 2019-12-23 21:47
송영훈
 ▲사진=  산림청 산림복지장학회 장학증서 수여식.<사진= 산림청 제공>  ⓒ 내외경제 TV/대전=송영훈 기자

[내외경제=송영훈]  [내외경제 TV/대전=송영훈 기자] 산림청은 23일 경제적으로 어려운 직원의 사기를 진작하고 직원 자녀의 안정적 수학 기회 제공을 위해 장학생 12명을 선발해 장학증서 및 장학금 총 1050만 원을 지급하였다.  

산림복지장학회는 소득수준, 학업성적, 경제적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장학생 12명(대학생 9명, 고등학생 3명)을 선발했다.

특히, 산림청에서 28여 년간 근무하다가 지난 5월 공무중 순직한 공무원의 자녀도 포함됐으며, 이번 장학금을 받은 유가족은 "사망한 직원 가족도 잊지 않은 배려에 감사드리며, 학업 성취 의욕을 높여주고 더 나은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기회를 주셨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산림복지장학회는 지난 2012년 1월 정부업무평가 포상금 5000만 원을 장학기금으로 조성해 설립됐으며, 그 동안 직원 260여명이 매월 일정액을 정기적으로 기부하고 강사료, 포상금, 축·조의금 등을 자율적으로 기부하여 현재 3억 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이번 장학금은 직원들의 작은 정성으로 미래의 주역들에게 큰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 며 "앞으로도 더 많은 직원들이 동참하여 장학회가 활성화되고 나눔의 분위기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