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창녕군, 심뇌혈관질환 예방 '우수기관' 선정
등록일 : 2019-12-18 12:55 | 최종 승인 : 2019-12-18 12:55
박기동
▲사진=창녕군보건소가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 성과공유대회에서 경남도지사 표창을 수상하는 모습.[제공/창녕군]

[내외경제=박기동] [내외경제TV/경남=박기동 기자]창녕군(군수 한정우)이 '2019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 성과공유대회'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 경남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18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이 행사에서 장려상을 수상한 창녕군은 '2017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2018년 경상남도지사 표창'에 이어 3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이뤘다.  

 

이번 대회는 경상남도와 경남심뇌혈관질환예방관리사업지원단이 주관해 도내 시·군의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에 대한 실적평가와 우수사례의 공유를 위해 개최됐다.  

 

창녕군보건소는 올 한해 군민의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해 '찾아가는 레드서클존'과 '내 혈관 숫자알기 조사', '고혈압·당뇨병 등록관리센터', '창녕군 건강지킴이', '상설교육장 운영' 등을 운영했다.

 

이와 함께 끊임없는 지역 현황분석을 통한 맞춤형 사업개발 추진으로 지역주민의 만성질환 건강관리 향상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최원규 창녕보건소장은 "지역의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해 선행질환인 고혈압·당뇨병 관리에 힘쓰겠다"며 "질환의 조기발견을 위한 사업과 등록·관리사업, 예방교육 및 환경조성 사업 등 3가지 전략으로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