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지원 "민주당이 4+1 체제를 공고히 해 예산안도 통과시키고 검찰개혁법, 선거법도 통과시켜야 한다"
등록일 : 2019-12-05 23:09 | 최종 승인 : 2019-12-05 23:28
이승협
박지원 의원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만시지탄이지만 이제라도 제가 이전부터 수없이 강조 해 온 것처럼 황교안 대표에 대한 기대를 접고, 민주당이 4+1 체제를 공고히 해 예산안도 통과시키고 검찰개혁법, 선거법도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5일 아침 tbs-R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치 9단주>에 고정출연해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광화문 집회 등 장외투쟁과 필리버스터 등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에서 대안을 내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 발목만 잡는 전략을 취임 이후 지금까지 구사해 왔다"며 "4+1 협의체를 통해서 20대 마지막 국회가 될 수 있는 이번 정기국회에 성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국당이 국회 관례를 무시하고 예결위 '소소위' 조차 구성하지 않고 있다"며 "당장 예산안 법정 심사 기일을 넘긴만큼 예산안부터 공조해서 통과 시켜야 한다"며 "이러한 이야기를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홍영표, 전해철 의원 등에게 전했는데, 민주당도 이번주에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해서 9일 통과시키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민주당도 물론 제1야당과 대화를 하기 위해서 기다렸고, 문희상 국회의장도 야당과의 협의를 위해서 한달이 넘게 패스트 트랙 관련 법안도 여야 합의를 기다려주었다"며 "이제는 집권 여당이 결단을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황 대표는 단식을 통해서 자신의 흔들리는 리더십을 공고히 하는 효과를 보았고, 특히 원내투쟁을 선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그리고 당을 해체해야 한다는 김세연 의원 등 앓던 이를 뽑았다"며 "황 대표는 당권 잡는데 선수이고, 이번에도 친황 일색으로 당직을 인선했지만 결국 친황이 친박"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4+1' 협의체로 선거법 단일안이 잘 도출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은 여야가 큰 이견이 없고, 공수처법은 공수처장 임명에 대한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를 협의하면 되고, 선거법은 우리는 농어촌 지역구 감소는 절대 양보할 수 없다고 했는데 민주당에서 양보안이 나오고 있는데 거의 잘 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지역구 250 대 비례대표 50석으로 전체적으로 세종시를 한 석 늘리고, 수도권에서 4,5석을 줄이는 방안이 민주당에서 나오고 있다"며 "정의당에서도 연동형 비레대표만 된다면 긍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정치는 이렇게 만나서 타협하고 조정하는 것이지, 황교안 대표처럼 청와대 앞 천막 국회에서 하는 것이 아니라"며 "황 대표가 주장하는 보수대통합도 저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그 과정에서 친박들이 이탈할 수도 있고, 만약 유승민 전 대표 계 변혁 의원들이 합류한다면 지분을 주어야 하기 때문에 개혁 공천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의 복병은 특정한 지역에서는 아직도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박근혜 신당의 원내교섭단체 구성"이라며 "총선이 끝나고 나면 대선 국면인데, 이 때는 대통합이 진행되고 그 과정에서 박근혜가 보수 대선 후보를 지명할 만큼의 영향력을 행사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 부의장 등 한국당 국회직 및 원내 경선을 보면 나경원 원내대표 등 비박도 친박으로 전향하거나 친박 지원을 받아 당선이 된 것"이라며 "이번에도 친박 후보가 원내대표에 당선될 것이고, 저는 총선 과정에서 그리고 총선 이후 대통합 과정에서 박근혜와 친박의 영향력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대안신당의 총선 전략에 대해서는 "우리는 민생, 개혁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1월 중에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의 개혁파들은 다시 모이고 민주당에서도 합류하는 인사들까지 함께 해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해 기호 제3번으로 총선을 치룰 것"이라며 "양당제의 폐해가 심각하기 때문에 과거 국민의당처럼 리딩하는 제3세력, 리딩 파티를 지향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