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 참석

이승협 기자
기사승인 : 2019-11-12 23:32

문희상 의장과 여야 대표, 의원들이 참석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 참석해 돼지모자를 쓰고 한돈 홍보에 나섰다.

 

다소 우스꽝스런 모습을 두고 문 의장은 "조금 부끄럽지만 돼지 농가를 살린다는 마음으로 참석했다"며 "아프리카 돼지열병 때문에 국민이 몸살을 앓고 있다. 돼지농가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정부와 정치권에서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돼지 소비에 우리가 앞장서야 한다"며 "동족 살상을 더이상 참을 수가 없어서 이 자리에 왔다"고 통통한 외모를 가진 문 의장이 유머를 날려 참석인사들이 폭소를 터뜨렸다.

 

문 의장은 "제 지역구인 경기 북부 지역에 돼지 열병이 번창하고 있어서 사명감에 불타 이 한 몸이 망가져도 길이 있다면 가야겠다고 생각해서 용감하게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돼지고기를 많이 잡수셔서 돼지고기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저도 흔쾌히 이 자리에 참석했다"고 덧붙였다.

 

역시 돼지 인형 모자를 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난 일요일 대통령과 5당 대표 모임에서 돼지고기 소비를 장려하기 위해 돼지갈비구이를 먹었다"며 "돼지 농가도 도와주고, 돼지 종족도 살리고, 경기도 부양시키는데 다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위해 열린 이날 행사는 김경협·박정·윤후덕·김현권 의원이 공동 주최했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 지사, 이종걸 의원. 천정배 의원등이 참석했다.

 

 

키워드
문희상
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