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광객, 국내 면세점 매출 증대 '효자' 노릇

장재성 기자
기사승인 : 2014-02-11 00:00

지난해 엔저와 경제불황에도 매출 10% 증대 원동력
ⓒ 사진=각 회사

[서울=내외경제TV] 장재성 기자 = 엔저현상과 경제 불황에도 면세점들은 지난해 10%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해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성장률이 20%에 육박하던 것에 비해 성장세가 둔화되긴 했지만, 사상 처음으로 매출이 역신장한 백화점 등과 비교하면 여전히 상대적 고성장세를 유지한 것이다.


엔저 현상으로 일본 관광객이 감소했음에도 중국 관광객의 증가가 매출 증대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11일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연매출 3조5천5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잠정 집계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2년 매출 3조2천억원보다 10% 이상 성장한 사상 최대치다.


20%에 달하는 성장률을 유지해온 과거에 비해 다소 줄어든 성장폭이지만, 여전히 두자릿수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일본인 매출이 30~40%가량 줄고 내국인 매출이 큰 변동이 없는 가운데 중국인 매출이 무려 60~70% 급증한 것이 원동력이라는 평가다.


인터넷 면세점 매출도 30%대로 성장했다.


상품은 국내 면세점 성장세에 큰 몫을 차지한 중국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품목인 국산 화장품과 패션잡화, 시계 등이었으며 전자제품 가운데 전기밥솥을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객이 큰 폭으로 늘면서 그나마 두자릿수 안팎의 성장세가 이어졌다"며 "싸구려 해외여행으로부터 자국 여행객을 보호하기 위해 개정한 여유법의 영향이 본격화하는 올해도 대형 면세점들이 중국 관광객 덕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당분간 엔저로 소비가 위축된 일본인 관광객들이 주춤하고 경제가 어려운 사이 중국인 관광객들의 대규모 유입과 소비가 국내 면세점 업계의 새로운 '돌파구'로 작용 할 전망이다.


jsjswill@nbnnews.co.kr


장재성 기자 jsdim@naver.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