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VS 노동계 철도파업 놓고 일촉즉발 대립

김준영 기자
기사승인 : 2013-12-24 00:00

정부 “적당한 타협은 없다” 노동계 “잘못된 정책과 권력에 맞서겠다”

정부와 노동계가 해법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철도파업과 관련해 적당히 타협하진 않겠다고 강경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총파업을 예고한 노동계는 더욱 강하게 반발했다.


먼저 박 대통령은 어제 있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당장 어렵다는 이유로 원칙 없이 적당히 타협하고 넘어간다면 우리 경제 사회의 미래를 기약할 수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도 노조원들에게 복귀해 달라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또 노조원들이 복귀하지 않을 경우 500명을 채용해 부족한 인원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맞서 민주노총은 오는 28일부터 총파업을 선언했다.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은 "분명하게 권력의 잘못된 정책과 폭력 행위에 대해서 조직적 결의를 통해서 대처해 갈 것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약 90만 명의 조합원을 거느린 한국노총도 공권력 투입에 대한 정부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노사정위원회에 불참할 뜻을 밝혔다.


(김준영 기자)

김준영 기자 kjy456c@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