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성, 독도 영유권 주장 동영상 유포

김준영 기자
기사승인 : 2013-12-12 00:00

아베 신조 정권 독도 영유권 주장강화 알려져

일본 외무성이 공식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내용의 동영상과 전단을 9개 국어 버전으로 추가 제작해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무성은 11일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명칭)-법과 대화에 의한 해결을 지향하며'라는 제목의 1분 27초 분량의 동영상과 전단을 올렸다. 한국어, 아랍어, 중국어 등 9개 국어 버전이다.


이번에 공개된 한국어판에서는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독도는 일본이 포기해야 할 영토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17세기에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확립하고 이를 1905년 각의 결정을 통해 재확인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한국이 1952년 이승만 라인을 긋고 국제법에 반(反)하는 불법 점거를 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일본에 위치한 다케시마라는 표현도 들어갔다.


한편 지난해 출범한 아베 신조 정권은 '영토주권대책 기획조정실'을 별도로 설치하고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처음으로 중앙 정부 당국자를 파견하는 등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준영 기자)

김준영 기자 kjy456c@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