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메르스 환자 모두 퇴원

이진광 기자 기자
기사승인 : 2015-07-02 10:43



[대전=내외경제TV] 이진광 기자 = 충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메르스 확진 환자가 모두 퇴원했다.

대전시 보건당국은 대청병원에서 메르스에 감염돼 충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86번 환자 A(76·여)씨가 퇴원했다고 2일 밝혔다.

당초 충북대병원에는 4명의 메르스 확진 환자가 치료를 받았으며, 이중 1명이 숨지고 3명이 완치 후 퇴원했다.

앞선 퇴원자는 106번 환자(25일)와 95번(30일) 환자다.

이날 86번 환자가 퇴원하면서 대전시가 관리하는 메르스 환자 중 7명이 퇴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날 대전 메르스 치료 환자는 8명(충남대병원 6명, 중앙의료원 2명)이다.

jk1234@nbnnews.co.kr

이진광 기자 기자 jk1234@nbn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