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포용 국가와 지역 일자리 정책과정' 신설
이윤재 기자
기사승인 : 2019-03-20 16:48

▲문 대통령은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는 우리 사회가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 수 있을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사진=ⓒ위키미디어 커먼즈)

행정안전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은 지방공무원 50여 명을 대상으로 이번달 20일부터 22일까지 '포용 국가와 지역 일자리 정책과정'을 신설해 운영한다.

자치인재원은 해당 과정의 목표는 정부 핵심 국정 운영 기조인 포용 국가 비전과 핵심 국정과제 공유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과정은 정부의 지자체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창출 기조를 실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광주형 일자리' 타결로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이 지역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가운데, 일자리위원회는 상반기 중 '상생형 지역 일자리' 합의가 2~3곳에서 더 만들어지고, 하반기 신규 취업자 수도 20만 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1월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 사는 첫해로 만들어 보겠다. 그 모든 중심에 공정과 일자리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는 우리 사회가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 수 있을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자치인재원에서는 지속할 수 있고 더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포용 국가 전략 중 '사회서비스의 공공성과 신뢰성 강화 및 일자리 창출'을 첫 번째 시책교육 과정으로 개설했다.

이번 과정은 혁신적인 사회로 이행하기 위한 포용 국가 비전을 공유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포용적 복지국가와 지역 일자리를 주제로 정책설명 특강과 현장학습 등을 진행한다.

최현수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사회보장통계센터장은 '혁신적 포용 국가 사회정책 추진 방향' 특강을, 보건복지부는 '사회적 가치 구현과 포용적 복지' 정책을 공유한다. 

박병규 광주광역시 사회연대 일자리 특보는 더 나은 노동, 더불어 행복한 내일을 위한 우리의 시각 전환을 위해 상생형 광주형 일자리 설명과 함께 건전한 노동문화 정착을 위한 '사회연대로 함께 만드는 광주형 일자리' 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고용상황 및 일자리 정책'을 주제로 포용적 노동시장 구축을 위해 일자리 정책의 주요 내용과 지역·산업 중심 고용 노동정책 추진방안을 공유한다. 

아울러, 현장학습으로 '광주 청년 드림' 사업장을 찾아, 사업 참여자들과 사업추진 과정의 애로사항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한다.

청년 드림 사업은 청년들이 지역 현장에서 원하는 근로 경험을 쌓으며 고용시장 진입과 지역사회 정착에 이바지하고 있어, 행정안전부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의 선도사례로 제시됐다.

박재민 자치인재원장은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포용 국가에 대한 가치와 이해를 돕고 중앙과 지방 현장에서 다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원장은 "앞으로도 자치인재원은 포용과 혁신을 이끄는 교육을 통해 국정과제의 성과 창출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윤재 기자 nbtvrepoteam@gmail.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