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분쟁에 멍드는 中…산업생산 17년래 최저
이윤재 기자
기사승인 : 2019-03-15 11:11

▲중국 경제가 미중 무역분쟁에 시달리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경제가 미중 무역분쟁에 시달리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여파에 중국의 산업생산 증가율이 17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추락했다.

경기 활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 증가율 역시 계속 부진하고 사회 안정과 직결되는 실업률마저 단기 급등 양상을 보이면서 무역 전쟁 장기화로 중국 지도부가 받는 압력이 한층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고개를 든다.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2월 소매판매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2% 증가했다. 월간 소매판매 증가율은 작년 11월 15년 만에 최저치인 8.1%를 기록하고 나서 뚜렷한 반등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품목별 소비 동향을 보면,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중국인들이 당장 급하지 않은 소비를 극도로 자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1∼2월 자동차 판매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했다. 의류(1.8%), 가전제품(3.3%), 담배·술(4.6%) 판매액은 역성장하진 않았지만, 평균 증가율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수개월째 이어진 소비 부진은 생산 부진이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지는 모습이다. 1∼2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5.3%로 시장 전망치인 5.6%에 미치지 못했다. 2002년 초 이후 17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이미 깊은 불황의 늪에 빠진 자동차 생산이 15.1% 급감했고, 주요 품목 중에서는 집적회로(-15.9%), 스마트폰(-12.4%), 공업용 로봇(-11.0%), 천(-5.2%) 등의 생산 부진이 두드러졌다.

다만 중국 정부가 경기둔화에 대응해 작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지방정부의 인프라 투자를 독려 중인 가운데 1∼2월 고정자산투자는 작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작년 1∼8월 5.3%를 기록해 관련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나서 점진적인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윤재 기자 nbtvrepoteam@gmail.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