든든한 한끼 밥장인,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활동 '사랑나눔'
김태곤 기자
기사승인 : 2019-03-15 10:37

사진제공 = 밥장인
사진제공 = 밥장인

[서울=내외경제TV] 김태곤 기자 = "고객에게 받은 사랑, 저희가 잘하는 요리로 함께 나누겠습니다"

한식의 매운맛을 잘 살려 돼지찌개를 완성시킨 '밥장인'과 한식 대가들의 자부심을 걸고 만든 '장인반찬'은 지난 13일 서울시 양천구에 위치한 SOS어린이마을로 물품후원과 함께 재능기부를 통한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SOS어린이마을' 창설자인 헤르만 그마이너 박사는 '쌀 한 톨에 1달러를 기부하면 한국의 어린이를 도울 수 있다'는 캠페인을 통해 비유럽 국가 최초로 1963년 한국에 SOS어린이마을을 설립했다.

'SOS어린이마을'은 오늘날 전 세계 134개국에서 활동하는 국경, 인종, 종교를 초월한 아동복지시설로 성장하였으며, 가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어린이들이 가정, 모성(어머니), 형제·자매, 마을의 네 가지 이념 속에서 자립 할 때까지 사랑과 존중으로 보호하고 있다. 생활하는 아동양육시설뿐만 아니라 자립생활관, 아동복지센터, 어린이집, 유치원 등 다양한 산하기관을 두고 있다.

밥장인 관계자는 "쌀 한 톨의 캠페인처럼 든든한 밥 한끼를 제공하는 '밥장인'의 요리 재능기부와 직접 먹지 않는 음식은 판매하지 않습니다 라는 원칙아래 만들어진 '장인반찬'의 LA갈비와 한돈 갈비찜 후원으로 사랑나눔을 시작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 = 밥장인
사진제공 = 밥장인

이어 "밥장인의 마스코트인 밥아리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으며, 아이들에게는 뜻 깊은 추억을 선물하였다. 1회성으로 그치는 것이 아닌, 분기별 물품후원과 반기별 재능기부 등을 통하여 전직원이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기로 하였다. 임직원뿐만 아니라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봉사활동으로 확대해가며 사회와 함께하는 사회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밥장인은 지역사회발전을 위하여 본사와 공장이 위치한 인천 남동구의 한부모 가족시설을 찾아 재능기부와 함께 물품후원을 계획 중이다.

 

김태곤 기자 nbntv.ktg@gmail.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