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초기증상 숙지하고 있어야 일찍 치료할 수 있어…대장암 원인과 증상에 대해 미리 살펴보자!
유희연 기자 기자
기사승인 : 2019-03-15 09:02

▲대장암의 초기증상을 숙지해야 일찍 치료할 수 있다 (출처=?GettyImagesBank)
▲대장암의 초기증상을 숙지해야 일찍 치료할 수 있다 (출처=?GettyImagesBank)

대장 안에 악성종양이 자리잡는 것을 대장암이라고 말한다.

특히 대장암은 시간이 지날수록 발병률이 높아지는 암 중 하나로 완벽하게 치료하는 것이 쉽지 않아 미리 초기증상을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대장암은 말기 정도가 되면 증상이 나타나 대장암 초기가 지나서 발견하고 병원을 가는 사람이 많아 초기에 나타나는 증상과 정확한 원인에 대해 알아두고 대비하기 위해 직장 수지검사, 대변검사 등을 받을 것을 추천한다.

또한 대장암의 경우 완치 후에도 단기간에 재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평소 면역력 관리에 힘쓰고 발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해 나가는 것이 재발 확률을 낮추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이다.

 

대장은 소화운동, 소화액 분비 등에서 남아있는 우리 몸에 영양소를 흡수시키는 중요한 기능을 한다.

 

지방 위주의 식단과 고칼로리 식습관이 있으면 큰창자에서 분해 후 남게된 대사 산물이 대장을 약하게 해 대장암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대장암 원인으로는 평소 식생활 패턴이 알려져 있다.

그리고 대장암이 발생하게 되는 환경은 기름진 패스트푸드, 튀긴음식 등과 이 때문에 일어나는 증상을 원인으로 생각한다.

식이섬유는 평소 대장의 기능을 원활하게 해 나쁜 물질이 대장에 있는 타임을 줄이고, 식이섬유를 섭취하지 않으면 배변활동위 쉽지 않기 때문에 체내 독성이 쌓일 수 있다.

또 평소 음식을 과다 섭취하거나 체중관리를 하지 않아 과체중, 비만도 대장암 환자들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흡연 역시 대장의 정상 세포에 돌연변이를 일으켜 암을 유발할 수 있다.

 

대장암 초기는 증상을 쉽게 알 수 없어 소화, 배변활동 등 몸의 패턴을 살피고 이상 징후를 알아내는 것이 좋다.

 

대장에 이상이 생기면면 평소와 다르게 설사를 동반하는 등 배변활동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또 용변 시 혈변이나 평소와 다른 색을 볼 수 있고, 변을 본 후에도 잔변감이 들며 배가 아프거나 식욕이 없는 등 증상을 나타날 수 있다.

나이가 어리더라도 대장암에 대한 가족력이 있거나 과체중, 비만 등을 겪고 있는 사람은 5년에 한 번 정도는 검사하는 것이 예방하는 방법이다.

평소 패스트푸드나 튀긴음식을 자제하고 식이섬유가 많은 야채 위주의 식단을 유지해야 한다.

또 평소보다 많은 양의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일주일에 3회 정도는 운동으로 비만을 피하는 것도 꿀팁니다.

 

유희연 기자 기자 nbtvrepoteam@gmail.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