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마련연구소', 성공적인 신축빌라 분양을 위해 투명한 정보공개와 1:1 맞춤 컨설팅 제공으로 인기
이보형 기자 기자
기사승인 : 2019-03-14 09:11

[서울=내외경제tv] 이보형 기자 = 과거엔 빌라에 대한 인식이 아파트보다 못했던 것이 사실이지만 최근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좋은 조건을 갖춘 신축빌라의 인기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또한 오래된 아파트의 경우 입주 시 노후된 시설 때문에 리모델링 없인 살기가 불편한데 그에 다른 유지보수 비용 또한 만만치 않아 금전적인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신축빌라는 고급 자재를 활용한 트렌디한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최근엔 시스템에어컨, 붙박이장 등 기본적인 시설을 다양하게 갖추고 있는 경우가 많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신축빌라 분양전문 '내집마련연구소' 관계자는 "최근 신축빌라는 교통이 편리하고 교육환경이 잘 갖추어진 지리적 이점을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넓은 주차공간, 엘리베이터, CCTV, 무인택배함 등 생활 편의시설을 잘 갖추고 있어 입주 후 만족도가 매우 높다"라고 설명했다.

'내집마련연구소'는 살고 싶은 집을 목표로 고객이 원하는 조건에 맞는 매물을 찾기 위해 상담부터 계약, 그리고 사후관리까지 1:1로 책임지는 시스템을 갖춘 곳으로, 투명한 정보 공개를 하고 있어 믿을 수 있는 곳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내집마련연구소'에서 공개한 수도권 지역의 신축빌라 혹은 전원주택 분양 시세표에 따르면, 
용인이나 분당, 성남은 전원주택과 타운하우스가 잘 발달되어 있는데, 이천과 성남, 용인 타운하우스는 특히 서울과의 편리한 교통편 덕분에 복잡한 도시 생활보다, 좋은 주거 인프라를 갖춰 신혼부부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으며, 신현리와 문형리, 매산리 타운하우스가 가장 선호도가 높다.

또한, 광주 초월읍 대쌍령리, 쌍령리, 신축빌라, 용인 고기동 신축빌라·전원주택은 1억8천만 원에서 2억 원 선, 하갈동과 보라동, 동백동 전원주택은 2억 초반에서 3억 사이에 거래된다.

신축빌라의 경우 광주 목현동 타운하우스와 용인 처인구 타운하우스, 기흥구 하갈동, 보라동, 동백동 타운하우스는 친환경 공간에서 생활하길 원하는 이들에게는 최적의 지역이라는 평가이다.

경기도 광주 오포읍, 쌍령동, 삼동 신축빌라는 2억에서 3억 초반 대, 용인 기흥구와 처인구, 수지구 신축빌라의 경우 신봉동과 신갈동, 하갈동 신축빌라는 1억8천만 원에서 2억 원 선에 거래되고 있으며, 동백동 신축빌라와 중동, 상하동, 보정동, 기흥동 신축빌라, 곤지암읍 신축빌라는 1억6천만 원에서 2억7천만 원 선 사이에서 거래되고 있다.

경기도 광주의 신현리, 능평리 신축빌라의 경우 1.6억에서 3억 사이에 형성되어 있으며, 이천 신축빌라는 2억 중반 대에서 거래가 가장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내집마련연구소'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경기 광주 회덕동, 목현동, 태전동 신축빌라, 쌍령동, 송정동, 경안동 신축빌라, 장지동, 삼동, 퇴촌면 신축빌라, 도평리, 산이리, 쌍동리 신축빌라 시세 정보와 용인 모현읍, 왕산리, 능원리 신축빌라, 동림리, 오산리, 포곡읍 신축빌라, 성복동 죽전동, 구갈동 신축빌라, 상갈동, 공세동, 고매동 신축빌라 등에 대한 시세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이보형 기자 기자 nbntv.lbh@gmail.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