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교육청) 학교 석면철거 공사, 매뉴얼 철저히 지켜야

박기홍 기자 기자
기사승인 : 2018-08-27 19:15

[서울=내외경제TV]박기홍 기자 = 김승환 교육감이 학교 석면철거 공사와 관련해 긴장감을 갖고, 매뉴얼을 철저히 지킬 것을 주문했다. 최근 석면공사에 참여했던 현장 근로자의 부실시공 양심고백으로 석면공사에 대한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김 교육감은 최근 보도된 언론기사를 인용한 뒤 전북지역 실태에 대해 점검했다.

김 교육감은 "기사를 보면 '정부와 업체가 한패다. 노동부 직원도 잘 된 부분만 사진 찍고 나갔다. 석면 철거할 때 물을 뿌려야 하는데 그런 것은 해본 적 없다'라고 쓰고 있다"면서 "우리지역 실태는 어떤지· 바닥에 물은 뿌리는지·"등을 담당과장에게 확인했다.

특히 김 교육감은 "올 여름 전국적으로 진행된 석면 철거 작업장의 20%가 우리 지역 학교였던 만큼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긴장감을 가지고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교육감은 "석면 이외에도 우레탄 트랙, 우레탄 농구코트, 인조잔디 등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면서 업자들은 배불린 사례들이 있다"면서 "어떤 사업이나 정책을 시작하면 그것만 보지 말고, 그 너머를 봐야 한다. 정치와 자본, 자신들의 먹을거리에 집중하는 집단을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행정국장이 직접 석면철거 작업현장을 둘러볼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한편 오는 31일까지 교육정책 만족도조사 설문 문항 확정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김 교육감은 "문항을 만드는 데에 우리에게 유리한 결론을 유도하는 경우는 없어야 한다"면서 "객관성 확보를 위해서도 적절한 검증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출처=전라북도교육청)

박기홍 기자 기자 ghpark@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