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3선도전 한국당 박덕흠 국회의원, 충북 보은에서 제 2차 의정보고대회 개최
“우보천리의 마음으로 다시 뛰겠다”
등록일 : 2020-01-14 20:36 | 최종 승인 : 2020-01-14 22:09
주현주
▲사진=박덕흠 의원이 의정보고대회에 참석한 지지자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내외경제TV/충북=주현주 기자

[내외경제=주현주]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지역구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이 14일 보은문화예술회관에서 지지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의정보고대회를 개최했다.

의정보고대회는 옥천 어린이 합창단의 공연을 시작으로 박덕흠 의원이 현관에서 지지자들을 반갑게 맞이하며 시작했다.

의정보고대회에는 보은옥천영동괴산 지역구 내빈과 보은지역 도의원 출마의 뜻을 밝힌 박재완예비후보와, 박범출, 박경숙, 원갑희, 임재업씨와 당직자인 유병국 고문, 최부림, 김응철, 윤대성 보은군의회 의원 등이 참석했다.

박덕흠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지소미아 파기, 한.미관계 악화, 북한의 미사일 도발, 검찰 장악 음모 등 외교는 고립되고 안보는 위협받고 경제는 폭락하고 집값은 폭등하는 말 그대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어 국민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는 처지에 놓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에서 5년 연속 국토교통위 위원과 간사, 2년 연속 예결산특별위원회 위원, 정책위 부의장, 총선기획단 위원 등 주요 요직을 맡겨 준 것은 모두 동남4군민들의 염려와 지지덕분"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러한 동남4군민들의 지지와 성원에 힘입어 2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의원상 수상 등 올해에만 자유한국당 수상 3관왕을 달성했고 인터넷언론사협회 주관 의정대상 등 영향력 있는 단체로부터 4관왕의 수상 영예를 안았다"고 말했다.

 또 "보은군 공공실버주택 건립,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 옥천군 옥천-대전 간 광역철도 연장, 괴산군 달천 국가하천 승격 등 긍정적인 성과를 냈다"고 보고했다.

박 의원은 " 특히 보은지역은 지역구 4군 중 유일하게 철도망이 없는 철도 소외지역으로 앞으로 이를 타개하고 발전을 앞당기기 위해 청주공항-보은-상주-영덕을 잇는 총사업비 4조883억 원 규모의 고속철도 신설을 위해 충청경북 동서철도망을 구상하고 있으며 오는 2월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에 착수 예정으로 5차 국토종합계획 및 4차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또 110억 원 규모의 보은과수거점산지유통센터 건립, 약 62억 규모의 보은군 공공폐기물 매립시설 증설사업, 8억 원 규모의 ICT융복합 스마트팜 교육장 설치, 289억 원규모의 노후정수장 정비사업, 256억 원 규모의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 191억 원 규모의 보청1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등 올해 보은군에 1141억 원의 국비예산을 확정 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수정-금굴 간 군도확포장사업, 속리산 보행환경 개선사업, 농어촌마을하수도 정비사업, 장안면 서원리 일원 하수도 정비사업, 차집관로 개량사업, 스포츠파크 B야구장 조명타워 설치 및 주변보강사업, 국민체육센터 정비, 자연휴양림 시설 보완, 장안면 개안리 일원 유교문화자원의 체계적 활용을 위한 문화산수 구곡관광길 개발, 보은공설운동장 외부트랙 비가림설치사업 및 전자현수막 설치사업, 생활체육공원 A구장 인조잔디 교체사업 등을 통해 '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우보천리(牛步千里)'의 심정으로 동남 4군민과 함께 다시 뛰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의정보고대회에서 지난 1월 1일 열린 보은지역 당직자 및 책임당원 투표를 통해 최고득표로 추천을 받은 박재완 도의원 예비후보를 특별히 소개해 그 동안 "당원들의 뜻으로 법적 구속력이 없고 누구나 도의원 경선에 출마할 수 있다"는 입장과는 다른 행보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