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북 보은지역 중학생,11일 북미 선진문화 체험 떠나
자매도시인 글렌데일 로즈먼트중학교에서 수업 참여
등록일 : 2020-01-13 12:18 | 최종 승인 : 2020-01-13 12:24
주현주
▲사진= 지난해 북미선진문화체험에 나선 중학생들이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내외경제TV/충북=주현주 기자

[내외경제=주현주]  

[내외경제TV/충북=주현주 기자] 충북 보은지역 중학생 15명이 지난 11일부터  약 2주간의 일정으로 미국 시애틀시와 글렌데일시, 캐나다 토론토, 클레어런스-록클랜드시를 방문하는 북미 선진문화체험을 떠났다.

 학생들은 LA에 위치한 세인트제임스스쿨에서 1일, 자매결연도시인 글레데일시의 로즈먼트중학교에서 2일간 현지 학생들과 함께 직접 수업에 참여한다.

또한 LA북부한인회에서 제공하는 홈스테이를 통해 미국의 생활과 문화를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갖고 진로체험을 위해 워싱턴 대학교, GCC대학교와 보잉사,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을 견학하고 그랜드캐니언, 유니버셜 스튜디오 등을 방문해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예정이다.

다음 행선지로 캐나다로 이동해 나이아가라 폭포를 방문하고 자매결연도시인 클레어런스-록클랜드시 시청을 견학할 예정이다.

보은군은 미국 선진문화체험사업을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2011년부터 매년 실시해 오고 있으며 이번 연수 경비도 보은군민장학회의 글로벌 인재양성 장학금으로 지원한다. 

보은군은 북미 연수 이외에도 일본 미야자키시와 중학교 2학년생을 대상으로 연간 2회의 청소년 교류를 실시하고 있으며, 고등학생 1학년 15명을 선발하여 15일간 북유럽 연수를 시행하는 등 지역인재양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