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 겨울 알몸마라톤으로 건강 다진다
전국마라톤협회, 오는 12일 충북 보은군 속리산 말티재에서 대회 개최
등록일 : 2020-01-08 16:04 | 최종 승인 : 2020-01-08 20:14
주현주
▲사진=지난대회 모습ⓒ내외경제TV/충북=주현주 기자

[내외경제=주현주]  

[내외경제TV/충북=주현주 기자] 한 겨울 이색스포츠인 알몸 마라톤 대회가 오는 12일 충북 보은군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전국마라톤협회(회장 장영기)가 주최·주관하며 국내 아마추어 마라토너 300여명이 참가해 5km와 10km 2개 구간으로 나눠 열린다.

알몸마라톤 참가자는 대회 규정상 남성은 무조건 상의를 탈의하여야 하며, 여성은 상의 반팔티셔츠 또는 탱크탑을 입어야 한다.

대회 참가자 중 5km, 10km 남녀 종합 1~5위까지 상장 및 트로피가 주어지며, 10km 연령대별 남자 1위~10위, 여자 1위~3위, 커플런(2인1조, 기록합산) 우승자에게는 트로피가 주어진다.

또 이색적인 복장 및 분장을 한 팀에게 이색 복장상을 수여하는 특별이벤트도 마련됐다.

전국마라톤협회 장영기 회장은 "맨몸으로 한겨울의 추위를 뚫고 전국에서 가장 긴 비포장 러닝코스인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의 수려한 경관을 배경 삼아 달리다 보면 이번 알몸 마라톤대회를 두 배로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알몸마라톤대회 참가 신청은 접수가 마감됐으나 대회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대회 당일인 12일 현장에서 접수를 하고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