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신용현 의원, 혁신경쟁과 통합정치라는 시대적 소명 회피하지 않을 것
국민은 ‘이념대결’ 아닌 ‘혁신경쟁’을, ‘분열’ 아닌‘ 통합’을, ‘과거’가 아닌 ‘미래’를 원해
등록일 : 2020-01-07 23:52 | 최종 승인 : 2020-01-07 23:52
이승협
신용현 의원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 TV=이승협 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정치권에 대한 혁신 필요성을 제기하며 정치복귀를 선언한 것에 대한 환영의 목소리가 국회에서도 나왔다.

7일(화)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은 "지난 주 안철수 전 대표의 정치복귀 선언으로 사실상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중도와 보수진영의 혁신경쟁은 본격화 되었다"고 말했다.

신용현 의원은 "지난 문재인 정부 3년을 돌이켜보면,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는 혁신은 사라졌고 총선용 세금퍼주기쇼, 대북평화쇼 등 거짓 이미지로 인한 갈등과 분열만 남았다"며 "이미지정치, 분열정치만으로는 4차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정치적‧경제적‧사회적 혁신을 실현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국민은 '이념대결'이 아닌 '혁신경쟁'을, '분열'이 아닌 '통합'을, '과거'가 아닌 '미래'를 원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제 자신의 정치적 이미지에 연연하지 않는, 국익과 민생을 위해 희생하고 통합할 수 있는 진짜 정치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의학, IT, 벤처 등 여러 분야에서 실험을 통한 성공 경험을 가진 안철수 전 대표야말로 이미지 정치에 연연하지 않고 분열에 기대지 않는 실용과 통합의 정치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철수로 시작된 2020년 한국정치의 혁신경쟁이 진영과 이념에 기대 거짓 이미지로 국민에 기생하는 분열정치를 끝내고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통합의 정치로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신용현 의원은 "저 또한 2020년을 살아가는 과학기술인이자 정치인으로서 혁신경쟁과 통합의 정치라는 시대적 소명을 회피하지 않고 온 힘을 다해 임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