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당 기후변화대응 및 재생에너지산업육성특별위원회, 지역에너지분권 위한 5대 법안 발의
특위 차원에서 녹색성장법, 전기사업법, 신재생에너지법, 개발제한구역법, 해양생태계법 개정안 공동발의
등록일 : 2020-01-03 00:37 | 최종 승인 : 2020-01-03 00:38
이승협
더불어민주당 로고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더불어민주당 '기후변화대응 및 재생에너지산업육성 특별위원회(위원장: 우원식 국회의원, 이하 기후에너지산업특위)'는 2019년 12월 31일(화) 지역 에너지 분권 실현을 위한 5대 법안(녹색성장법, 전기사업법, 신재생에너지법, 개발제한구역법, 해양생태계법)을 발의했다.

이번에 발의한 5대 법안은 작년 12월 20일 국회에서 개최되었던 '기후위기·에너지분권 공동선언문 선포식'에서 미리 발표되었던 에너지 분권을 위한 법안들이다. 기후에너지산업특위와'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회장: 염태영 수원시장, 이하 지방정부협의회)'는 선포식에서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기후위기 선언,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 분권, 기후정의 실현, 정의로운 전환'등 5대 협력목표와 함께 각 개정안을 소개한 바 있다.

기후에너지산업특위와 지방정부협의회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중앙집권적인 에너지생산체계를 재생에너지 기반의 분산형 에너지 보급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왔으며, 개정안들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 우원식 위원장이 대표발의한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약칭: 녹색성장법)」 개정안은 현행 하향식 에너지체계 결정구조를 양방향식 소통구조로 전환하기 위하여 정부가 기후변화대응이나 에너지에 관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거나 변경할 때에 시·도지사와 시장·군수·구청장의 의견을 수렴하도록 하였다.

김성환 의원이 대표발의한 「전기사업법」 개정안의 경우 전력산업기반기금의 용도에 지방자치단체의 신·재생에너지 기금 조성 및 지역에너지센터 설립·운영에 대한 지원사업을 포함하는 등 지방자치단체가 기금을 폭넓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발전사업허가에 관한 권한을 시장·군수·구청장에게도 위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발전사업과 관련한 지방자치단체의 역량을 강화했다.

위성곤 의원이 대표발의한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ㆍ이용ㆍ보급 촉진법(약칭: 신재생에너지법)」 개정안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관련 인·허가 등을 실질적으로 처리하는 지방자치단체의 공무원들이 관련 통계자료에 접근할 수 없어 업무의 효율성이 떨어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산업부가 통계공유시스템을 구축·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