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후삼 의원 30년 방치 단양 회산리 봉양폐탄광 수질개선사업 확정
한국광해관리공단의 광해방지사업 확정, 2020년 초 정밀조사 등 실시 예정
등록일 : 2020-01-02 15:30 | 최종 승인 : 2020-01-02 15:37
김현세
▲사진 =  민주당 이후삼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 내외경제 TV/충북=김현세 기자

[내외경제=김현세]  [내외경제 TV/충북= 김현세 기자]폐광 이후 30년간 계속됐던 단양군 단성면 회산리 봉양탄광 주변 하천의 백화현상 등 환경문제가 해결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국회의원(충북 제천 단양,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은 단성면 회산리 봉양탄광 일원에 한국광해관리공단의 광해방지사업이 확정됐다고 밝혔다.이번 광해방지사업 확정으로 봉양폐탄광 인근의 수질오염과 산림훼손 등의 문제가 개선되어 주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봉양탄광은 1990년 폐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폐광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3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백화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지역이다. 
   
그동안 광해관리공단의 광해방지사업에 포함되지 않아 주민들은 환경오염의 고통을 감수해왔다.
  
 특히, 한국광해관리공단에서 실시한 두 차례의 수질 검사에 따르면 6개월 사이의 봉양탄광 계곡부에서 철, 망간, 알루미늄 성분이 각각 2백, 8백, 2백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해방지공단은 내년도에 단양 봉양탄광에 대한 광해방지사업을 즉시 추진할 예정이다. 정밀조사와 기본설계, 실시설계이후 설치공사가 이루어지면 봉양탄광 인근의 수질오염은 현저히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후삼 의원은"이번 광해방지사업 확정으로 회산리 주민의 건강증진은 물론이고 남한강 상류 수질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제천·단양 지역의 훼손된 자연환경 복원 및  주민 생활환경 개선에 더욱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