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허리 삐끗 했을 때 허리통증 심하다면 허리디스크? 염좌? 증상 비교해보니...허리 통증 완화 자세
허리 강화 운동 허리 건강에 좋아 통증 심하다면 허리보호대 추천
등록일 : 2019-12-05 10:57 | 최종 승인 : 2019-12-05 10:57
양윤정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사진=ⒸGettyImagesBank)

[내외경제=양윤정] "으헉" 사회초년생인 A씨는 상사의 요청으로 자료 박스를 들다 허리를 부여잡으며 괴로워했다. 허리를 삐끗한 것이다. 욱신욱신 느껴지는 허리 통증에 A씨는 이 젊은 나이에 허리디스크라도 온 것 아닌지 걱정이다. 일시적으로 느껴지는 허리통증과 허리디스크 증상을 구별할 수 있을까? 아직도 허리를 부여잡고 있는 A씨에게는 어떤 대처가 필요할까.

허리디스크는 척추 뼈 사이사이 쿠션처럼 붙어 있는 추간판이 제 위치에서 벗어났을 때 발생한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추간판은 점점 약해지고 외부 충격으로 탈출될 위험이 있다. 주요 원인은 낙상 등의 외상, 척수를 과하게 움직이는 행위(허리를 숙이고 드는 운동을 과하게 했을 경우 등), 무거운 물건 들기 등이 있다. 이외 운동부족, 잘못된 자세로 장시간 앉아 있기, 스트레스도 영향을 준다. 허리가 아프다고 해서 모두 허리디스크는 아니다. 발을 접질렸을 때 발목염좌가 생기듯, 단순 염좌일 가능성도 높다. 이를 요추염좌라고 한다. 요추염좌의 원인도 허리디스크와 거의 동일하다. 허리에 부담을 주는 대부분의 행위가 요추염좌을 일으킬 수 있다.  

▲허리통증이 느껴진다면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사진=ⒸGettyImagesBank)

허리디스크나 요추염좌나 허리 통증이 있는 것은 똑같기 때문에 초기증상으로 두 질환을 구분하기는 힘들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도 허리에 계속 통증이 남아있다면 허리디스크를 의심해보자. 요추염좌는 허리의 부담을 줄이고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도 치료 과정 없이 한 달 내로 회복된다. 하지만 허리디스크는 휴식으로 쉽게 치료되지 않고 허리를 넘어 엉덩이, 허벅지, 장딴지까지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 더 심해지면 발가락까지 통증이 생긴다.

허리 아플 때 하면 좋은 허리 통증 완화 자세는 다음과 같다.  손바닥을 바닥에 닿게 하고 천장을 바라보며 반듯하게 눕는다. 다리와 팔을 적당히 벌리고 무릎을 세워 허리를 들어올린다. 무릎과 상체가 일직선이 되도록 다리와 엉덩이에 힘을 준다. 이 상태에서 5초 유지하고 이를 10회 반복한다. 다른 자세는 고양이 자세다. 무릎을 바닥에 두고 고양이처럼 손을 바닥에 집고 쭉 피며 엎드린다. 숨을 들이마실 때 등을 아치형으로 구부리고 내 쉴 때 천장 쪽으로 말아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