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주오창학부모연대, 오창 후기리 소각장 인.허가 과정 공익감사 청구
등록일 : 2019-12-04 14:38 | 최종 승인 : 2019-12-04 15:10
김현세
▲사진 =  청주시 오창읍 학부모 연대가 오창 소각장 인.허가 의혹에 대해 청주시와 금강유역환경청에 대해 감사원 공익감사청구 의사를 밝히고 있다. ⓒ 내외경제 TV/중부=김현세 기자

[내외경제=김현세] [내외경제 TV/중부= 김현세 기자]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오창지역 초중고 학부모 연대"(가칭)는 4일 오전 11시 30분,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오창 소각장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자리에는 청원구 출마를 하는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과 청주시의회 이영신 의원과 오창소각장 반대 비대위 이종진 추진위원장, 비대위 홍성민 사무국장외 학부모연대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아이들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지키기 위해 ㈜이에스지청원이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에 추진중인 소각시설에 대해 금강유역환경청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처분을 촉구했다.  

금강유역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협의회 위원에 업체로부터 10억원을 수수한 이장을 선임했고 위원이었던 환경단체총무에게는 수당을 지급하는 등 부정한 방법으로 환경영향평가협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사업자는 환경영향평가를 확대한 10km 범위에 대해 4월, 5월, 6월만 실측조사 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졸속 보완서를 제출해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동절기 실측조사를 제외한 채 보완서를 제출하는 등 심각한 하자가 드러나 환경영향평가제도의 취지가 심각하게 훼손했음에도 불구하고 금강유역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절차를 계속 진행하고 있기에 "국민감사청구"를 추진한다고 주장했다.        

청주시는 2015년 체결한 '오창지역 환경개선 업무협약'을 시가 주체가 돼 사업자와 맺는 업무협약임에도 불구하고 시의회 의결 없이 이뤄지고 비밀유지 조항으로 주요 이해당사자인 청주시민들이 관련 내용을 알지 못하는 등 밀실 협약서를 체결하는 과정에 청주시와 사업자 간의 부정한 거래가 있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제기했다.

이에 오창 후기리 소각장 반대 대책위와 함께 감사원에 금강유역완경청에 대한 국민감사청구와 청주시청에 대한 공익감사청구를 추진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이 떨어진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기자의 질의에 금강유역환경청이 부동의 한 것에 분노한다. 주민의 생활을 생각한다면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재보완 기간을 묻자 재보완 기간은 비공개라고 답변했다.  

(동영상) 오창학부모연대  ㅎ후기리 소각장 인.허가 공익감사 청구 

 

이어 검찰수사상황과 국세청 진정에 대한 질의에서 "검찰수사는 일부 관련됐던 마을대표나 이장들이 검찰 조사를 받았고 국세청은 검찰은 수사를 지켜보보 있으며 자금흐름에 대해 긴밀한 협조를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오창 쓰레기매립장의 피해에 대한 질의에 밤마다 악취가 풍겨나온다. 아이들에게서 아토피와 비염이 만발하고 있다. 오늘 오시기로 한 학부모 한분도 못오셨다. 오래되면 7만여 오창주민 모두가 병에 걸릴 것이다. 주민을 위한 환경청인지 소각장을 위한 환경청인지 누구를 위한 환경청인지 알 수가 없다고 비난했다.  

아이들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간곡한 마음으로 오창후기리 소각장 부동의를 촉구한다고 강조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