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 슈] 청주시 내년 1월 정기인사… 명퇴신청 오는 6일까지 받아
등록일 : 2019-12-03 00:12 | 최종 승인 : 2019-12-03 00:29
주현주
▲사진=  청주시청 전경 청처 ⓒ 내외경제 TV/중부=주현주 기자 

[내외경제=주현주] [내외경제 TV/중부=주현주 기자] 청주시가 내년 1월 1일 정기 인사를 앞두고 2일부터 6일 까지 명퇴신청을 받고 있어 공직자들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청주시는 이달말  공로연수가 예상되는 서기관(4급)급 국장들은 환경관리본부 장상두 (청주행정), 고인쇄박물관장 오영택(청원행정), 도로사업본부 정동열(청원행정), 등 3명이다.  

도로사업본부 정동열 국장 자리는 기술직 공통자리로 토목에서 승진 연차가 차오른 유흥열과장과 우두진 과장이 각축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명퇴가 예상되는 국장급은 기획행정실장 남성현(청원 행정), 문화체육관광국장 유오재(청주행정)등이 예상되고 있다.  

만약 이런 시나리오대로 진행되면 청주서기관 2자리와 청원 서기관 2자리, 토목직열 서기관(청주) 1자리가 나오면서 5명 이상의 새로운 서기관이 탄생하게 된다.  

우선 3급의 남성현 기획실장이 퇴진하는  자리에는 남기상 흥덕구청장과 이철희 재정경제국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4급 서기관 진급이 예상되는 청주출신으로는 김태호, 전용운, 박명옥, 박원식, 신학휴, 서흥원, 연규옥, 서동화, 풍경섭 과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청원행정 출신은 임헌석, 김연인, 윤순진, 이미호, 이현석 과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여기에 청내 가장 많이 떠도는 설로 내년 6월 공로연수에 들어가는 서홍원 과장(청주행정)과 임현석 과장(청원행정) 등에 대한 배려도 있을 것으로 공직사회가 추측하고 있다.  

이는, 한범덕 청주시장이 8개월 남아있던 장상두 국장을 배려하면서 공직사회의 기대심리가 팽창해 진 것으로 풀이 되고 있다.

내년 인사에 1가지 변수로 떠오르는 서기관 진급은 교육자원은 티오는 2명으로 돼 있으나 중순경 행안부나 도청과 협의로 확정이 돼야 4급 서기관 진급 티오가 결정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서기관 교육자원이 2명으로 확정되면 청주 3~4명과 청원 2명 등 총 5~6 명에 기술서기관 1명등 총 6~7명의  4급 서기관이 탄생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교육자원이 2명으로 확정되면 박철완 국장과 이상률 국장이 대상이 되며 새로 진급하는 인물중 1명이 교육을 갈 것으로 예상돼 1963년생 부터 해당되는 교육자원도 누가 될 것인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D 기피부서로 환경관리본부장에 누가 갈것인가도 공직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우선 교육복귀를 하는 김종일, 조용진 국장등 2명이 오면 국 배치에 공직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관심을 끌던 산단의 토목직 부장 자리는 응모자가 없어 보류됐으며 청주TP의 토목직 사무관 자리도 응모자가 없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현재 자리에 민천식 씨와 김동원 씨 자리는 토목 사무관 지원자가 생길때까지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토목직렬 공직내부 가 들끓고 있는 것으로 설이 돌고 있다.  

청주시 공직사회는 연말 대규모 인사를 앞두고 발표된 근평을 저울질하며 내년 1월 있을 승진 인사와 국장 보직 인사에 대해 많은 하마평이 오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