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주시 오창읍 필름 공장 휘발성 가스누출 사고 -2명 질식 1명 의식장애
등록일 : 2019-12-02 15:47 | 최종 승인 : 2019-12-02 16:01
주현주
▲사진 =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한공장 가스누출된 사고 현장.<사진=청주동부소방서 제공> ⓒ 내외경제 TV/중부=주현주 기자  

[내외경제=주현주] [내외경제 TV/중부=주현주 기자]  충북소방본부는 2일 오전 10시 16분쯤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필름 제조공장에서 휘발성인 디클로로메탄으로 추정되는 가스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배관 작업을 하던 이회사 직원  A모씨 (35), B모씨(27) 등  2명이 유독가스를 흡입해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119소방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중 1명은 의식을 찾아 회복 중으로 있으나 1명은 이시각 현재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어 의식장애로 치료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누출된 유해가스인 디클로로메탄은 페인트‧접착제 제거제, 세척제로 사용되며 휘발성으로 먹거나 호흡할 경우 중추신경기능 저하 및 급성 독성반응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과 환경청은 배관작업중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