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평화당, 황교안 대표 단식..."대권가도만 생각하는 소아병적 행동"
등록일 : 2019-11-21 01:20 | 최종 승인 : 2019-11-21 01:26
이승협
민주평화당 지도부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법안에 반대하며 단식을 선언한 가운데 민주평화당은 논평을 내고 황 대표를 비난했다.

20일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회를 중심으로 정치개혁 사법개혁 논의가 막바지에 이르렀고, 민생의 중심인 예산논의가 한창이다"며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단식을 하는 것은 뜬금없는 행동이고, 의회정치 정당정치를 스스로 부정하면서 대권가도만 생각하는 소아병적인 행태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비례대표 늘리자하니 비례대표를 아예 없애버리는 '청개구리 개혁안'을 내놓고 패스트트랙으로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만든 장본인이 바로 황교안 대표다"며 "지금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방안을 들고 협상에 나서야 할 때다. 우리시대 최대의 정치개혁 과제인 선거제 개혁을 좌초시키기 위한 단식은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는 민생을 내팽개치고 정치개혁을 무력화하려는 단식을 당장 중단하고 선거제 협상에 직접 나서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