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평화당, 법원은 당장 전두환 구속시켜야...응분의 죄값 치르게 해야
등록일 : 2019-11-13 00:27 | 최종 승인 : 2019-11-13 00:29
이승협
전두환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 TV=이승협 기자] 민주평화당은 성명을 통해 최근 알츠하이머 라며 법원 출석을 거부하면서 골프를 치러다닌 전두환을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김종배 최고의원은 12일 성명을 통해 "법원은 지금 당장 전두환을 구속해서 응분의 죄값을 치르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어 재판에 나올 수 없다던 전두환이 멀쩡하게 골프를 치는 모습이 공개돼 국민적 격분를 자아내고 있다"며 "아직도 광주학살의 주범 전두환은 그 피묻은 손으로 골프채를 잡고 라운딩을 하고 학살의 추억을 노래하면서 법 위에 군림하며 살아가고 있다. '전재산 29만원'식 버티기로 국민을 우롱하고, 국가의 법 집행 능력과 의지를 조롱거리로 만들며 고급차량에 수행비서를 데리고 황제골프를 치며 호사스러운 생활을 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민들의 목숨같은 것은 파리목숨만치도 여기지 않았던 천인공로할 만행을 저지른 학살의 원흉이 버젓이 활보하고 다니는데, 어떻게 양심과 정의를 논할 수 있단 말인가? 80년 5월 그날 꽃잎처럼 떨어져간 영령들이 이런 모습을 보면서 편히 눈을 감을 수 있단 말인가"며 "권력을 잡으려고 동족을 학살한 학살의 주범 전두환을 민족의 이름으로 심판하지 못한 우리 모두는 광주 영령 앞에서 죄인일 수 밖에 없다. 80년 광주에서 죽은 이들 앞에서, 그리고 민주제단에 하나 밖에 없는 목숨을 바친 영령들 앞에서 차마 얼굴을 들 수 없는 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전 씨를 비판했다.

김 의원은 "권력이 나라의 주인인 국민들을 향해 총부리를 겨누는 야만적인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광주학살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 만천하에 공개하고 학살 책임자들을 철저하게 심판해야할 것이다"며 "법원은 지금 당장 광주학살 주범 전두환에 대한 불출석 허가를 취소하고 강제구인하여 구속한 뒤 법정에 세워 응분의 죄값을 치르게 해야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또한, 국회는 진상규명조사위원회를 즉각적으로 구성해야 할 것이며, 자유한국당은 그동안의 진상규명을 방해했던 작태를 참회하고 조사위원 추천에 협조해야 할 것이다"며 "12일 오후 2시 5.18단체 회원들이 광주학살 주범인 전두환의 연희동 집을 방문해 전두환의 구속을 촉구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은 이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이들과 함께할 것이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