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안신당 "황교안, 보수 집결 빅텐트 구상...극심한 정치혼란만 조성"
잔존 우파세력 관심도 없어
등록일 : 2019-11-06 23:45 | 최종 승인 : 2019-11-06 23:45
이승협
장정숙 대안신당 대변인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대안신당 장정숙 대변인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 우파 집결을 주장한 기자회견에 대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장 대변인은 "정치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항상 현실을 왜곡한다. 황교안 대표의 기자회견은 그 결정판이다. 왜곡하지 않고서는 감히 대체 세력이 필요하다고 나설 수가 없기 때문에 왜곡하고 또 왜곡한다. 공포 분위기를 조성한다"고 지적했다.

그라믄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뿌리를 둔 정치세력임을 솔직하게 밝힌 점은 평가한다. 물론 바로 그렇기 때문에 이 땅에 자유한국당, 소위 자유우파세력의 자리는 없다. '촛불혁명'은 바로 그 가짜 보수세력에 대한 심판이었다. 헌법은 탄핵으로 정당성을 확인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잔존하고 있는 그 우파세력의 이합집산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애당초 별다른 차이점도 없는 이익집단일 뿐이다. 국민과 무관한 그 세력화가 총선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지도 않는다. 황교안과 박찬주의 만남에 놀랄 국민은 없다"며 "현실 왜곡, 국민 기만으로 정치적 이득이나 보려는 어설픈 설계도에 미래를 맡길 국민은 없다. 자유한국당과 황 대표는 유감스럽게도 오늘 기자회견으로 더 극심한 정치 혼란을 예고했을 뿐이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