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한범덕 청주시장 '불허'로 결정
한시장”업무 협약은 존중 하나 소각장 시설은 단 1톤도 내줄수 없다”
등록일 : 2019-11-06 15:18 | 최종 승인 : 2019-11-06 15:18
주현주
▲사진 =   한범덕 청주시장이 소각장 신.증설 절대 불허를 단호하게 설명하고 있다. ⓒ 내외경제 TV/중부=주현주 기자

[내외경제=주현주] [내외경제 TV/중부=주현주 기자]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에 신설되는 소각장에 신설에 대해 청주시가 불허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청주시 한범덕 시장은 6일 오전 11시 청주시 브리핑룸에서 "전 시장대 맺었던 협약은 존중 하나 향후 소각장 증설 및 신설은 단 1톤도 허가 해 줄 용의가 없다"고 못을박았다.  

한시장은 기자회견서 말미에"여러차례 밝혀 왔듯이 소각장 신.증설을 불하 한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고 진행되고 있는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도 용랼축소와 관계없이 불허한다는 방침이다"고 딱 잘라서 말했다.  

이에 대해 오창반대 추진위 관계자는"청주시가 소각장 신설을 절대 불허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감사하며 향후 청주시 관계부서와 의원들과 긴밀히 협조해 소각장 신설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질문에서 청주시 환경관계자는 전국의 이와같은 사례로 "공주시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불허된 매립장 허가. 전주시 소각장 허가, 충남 금산군 의료폐기물 시설 등 대법원 판례등을 들어 불허 할 계획"이라고 단호하게 밝혔다.  

최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에 소각장을 신설하려는 ES청원의 다른 법인으로 추정되는 ESG 청원이 금강유역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해 다음달 초나 중순경 적합통보 및 동의 또는 부동의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따라 청주시는 업체가 금강유역환경청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청주시 의견은 부정적으로 제시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사진 =  청주시 환경본부 관리자들이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에 대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혹석 자원정책팀장, 정일봉자원정책과장, 장상두 환경관리본부장 ⓒ 내외경제 TV/중부=주현주 기자

이어 청주시에 소각로 및 시설에 대한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건이 상정될 것으로 보인다.  

청주시는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시가 가지고 있는 권한을 모두 사용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한범덕 청주시장이 불허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통합 청주시 1대에 청주시와 ES청원과 맺은 업무협약서에 시는 소각장 건설에 '협조한다'는 조항이 있지만 이 조항은 새로 신설된 ESG청원 법인과는 무관한 'ES청원'과 맺은 업무협약으로 엄격히 따지면 소각장을 건설하려는 ESG청원과는 별개의 문제로 보고 있다.  

따라서 청주시가 업무협약을 맺은 ES청원 법인 과는 전혀 다른 신설 법인인 ESG청원에 소각장 신설에 대한 업무를 협조할 의미가 없다는 분석을 하고 있다.  
 

(동영상)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한범덕 청주시장 

 


매립장 역시 업무협약을 맺은 ES청원이 아닌 신설법인 ES청주로 개설이 진행되고 있어 이에 대한 업무 협조도 사실상 할 필요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같은 계열사에 속해 있어도 엄연히 다른 법인과 맺은 업무 협약은 모든 계열사가 공유하는 것은 현재 통용이 안되는 것으로 일부 관계자들은 지적하고 있다.  

이날 한범덕 시장이 질문에서 업무협조에 대해 답변한 것도 이와 같은 해석이 있어 "전 시장이 맺은 업무 협약은 존중 하나 청주시에 소각장에 대한 신.증설은 절대 불가한다"는 발언이 주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다.  

그동안 청주시는 금강환경유역청에서 진행하는 환경영향평가에 시가 관여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주민들의 의견 수렴만 하고 있었다.  

(동영상)  청주시 환경관리본부 관계자들 질의 응답

 

향후 금강유역환경청이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시로 적합이나 동의 판정이 나오면 이때부터 청주시는 소각로 건설과 건조장 건설등 시가 마련한 조례및 오창 주민들의 정서를 수렴해 최종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결론을 내릴것으로 예상된다.  

오창소각장 반대 추진위는 이에 대해"향후 당을 떠나 지역정치인 변재일, 김수민 국회의원과 황영호 전의장, 이의영 도의원, 신언식, 이영신, 박정희 현 시의원등과 협의해 청주시 관계부서와 긴밀한 협조속에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