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여친 이별요구 격분, 차량 3중 추돌사고로 3명 부상, 감금협의도 받아
등록일 : 2019-11-05 18:01 | 최종 승인 : 2019-11-05 18:22
송영훈
▲사진 =  이별을 요구한 여친을 탑승하고 세종시 한도로에서 3중 추돌사고를 낸 A모씨의 승용차. ⓒ 내외경제 TV/중부=송영훈 기자

[내외경제=송영훈 ]  

[내외경제 TV/중부=송영훈 기자]  이별을 요구했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차량에 태우고 다니던 중 차량 추돌사고를 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5일 차량사고 및 감금등의 혐의로 4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9시경 대전시 유성구 노은동 한 거리에서 만남을 거부하는 여자친구 B씨를 만나 "잠깐 이야기 좀 하자"며 차량에 태운 뒤 세종 방향으로 데리고 간 혐의를 받고있다. 

A씨는 조수석에 앉은 B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B씨에게 수차례 폭행을 휘두른 협의도 받고 있다. 

▲사진 =  세종시 한도로에서 A씨에 의해 추돌돼 파손된 차량들.ⓒ 내외경제 TV/중부=송영훈 기자

A씨는 오전 9시 35분께 세종시 금남면 발산리 인근을 지나던 중 운전 부주의로 앞서가던 차량 2대를 잇달아 추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앞선 차량에 있던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과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