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위장 염증 사냥! 프로바이오틱스 먹이 '프리바이오틱스' 추천... 유산균 부작용과 모유유산균 효능은?
등록일 : 2019-10-25 15:11 | 최종 승인 : 2019-10-25 15:11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내외경제=정혜영] 유산균 효능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요거트나 요구르트를 통해 먹던 유산균 제품을 가루 타입으로 먹는 것이 유행이다. 유산균은 장건강을 돕는 음식일뿐 아니라 염증과 다이어트 효과를 내는 식단이기도 하다. 유산균 다이어트 열풍으로 프리바이오틱스, 프로바이오틱스 등 다양한 유산균 종류가 유산균 분말로 출시됐다. 이밖에 산모 모유에서 채취한 모유유산균과 LGG유산균, 프롤린 유산균까지 그 종류는 많다. 건강한 장 환경을 만드는 유산균 황금비율은 유익균8에 유해균2 비율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위장환경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지만, 프로바이오틱스 유익균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 유산균숫자가 부족하면 진가를 발휘하기 힘들다. 프리바이오틱스 유산균은 체내 흡수되지 않은 올리고당을 포함, 장까지 이동하는 기능을 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프리바이오틱스·프로바이오틱스 효능

프리바이오틱스는 장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졌다. 현대인 필수영양제로 불리는 멀티비타민을 제외한 오메가3, 밀크씨슬(밀크시슬), 비타민D와 함께 최근 필수 섭취 영양제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그덕에 프리바이오틱스와 이름이 비슷한 프로바이오틱스 효능과 부작용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들, 두 유산균의 차이를 묻는 문의가 많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쉽게 말해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가 되는 유산균으로 대장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유산균의 매개가 된다. 프리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 분말 가루로 출시돼 섭취방법도 간편해지고 설사, 배변장애, 변비에 좋은 음식일 뿐 아니라 염증에 좋은 식품으로 피부염과 건선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 질염과 남자·여자 치질 증상 염증에도 효능이 있어 치질유산균, 변비유산균, 질유산균으로 불리기도 한다. 프리바이오틱스 FOS는 프락토올리고당으로 식이섬유 많은 음식으로 장염 증상 치료와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프리바이오틱스 부작용과 먹는방법

프리바이오틱스란 유해균 억제 효과가 이어 만성변비 해결에 도움을 준다. 비만 촉진 비만세균을 사멸해 다이어트 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어린이 키즈 유산균과 신생아 유산균을 따로 파는곳이 있을 정도로 그 종류가 많다. 프리바이오틱스 먹는 방법은 하루 권장 섭취량인 3~8g을 복용하고 유산균 과다섭취 시 프리바이오틱스 및 프로바이오틱스 부작용으로 인해 배에 가스가 차거나 설사, 배탈 등 복통에 시달릴 수 있음에 주의하자. 프리바이오틱스 유산균 많은 음식에는 고구마, 바나나를 비롯해 양배추 및 김치 유산균, 된장 등이다.

모유유산균 효능, 프롤린유산균과 LGG

프리바이오틱스 임산부 유산균만큼이나 인기 있는 유산균 제품이 바로 모유유산균이다. 모유유산균은 산모 모유에서 추출한 유산균이며 특히 임산부 변비에 효과적이다. 감기 초기증상을 포함 대상포진, 구내염 등 면역력 저하로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기능을 한다. 프롤린 유산균은 단백질 원료 아미노산 종류며 몸속 유익균 억제를 막는 역할을 한다. LGG유산균은 위산과 비슷한 산도로 위장건강을 돕는 유산균이다. 유산균 순위나 후기만 보고 구입하기 보다는 맞춤 유산균을 파악하기 위해 직접 매장 방문하여 문의하는 방법을 권한다. 프리바이오틱스 유산균은 과다복용 중 아기 기저귀발진과 같은 유산균 두드러기 증상이나 배앓이로 복부팽만감이 들 수 있으며 명현현상이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유산균 유통기한을 꼼꼼히 살피고 프리바이오틱스 유산균 보장균수를 확인한다. 유산균은 가루 분말 외에도 알약 캡슐 타입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