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대통령 "군산, 전기車 메카로 우뚝 선다"
"신사업 육성 의지, 노사민정 대타협, 정부지원 더해질 것"
등록일 : 2019-10-24 18:00 | 최종 승인 : 2019-10-24 18:00
전지선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전북 군산 명신 공장에서 열린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경제=전지선]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지역의 신산업 육성 의지와 노사민정 대타협, 정부 지원이 더해져 군산은 전기차 메카로 우뚝 설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군산 명신의 프레스 공장에서 열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해 "이제 군산과 새만금 일대에 전기차 클러스터가 새롭게 조성되고 2022년까지 4122억원 투자와 함께 1900여개의 직접 고용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군산 자동차 기업들의 노사, 지역 양대 노총, 시민사회, 전북과 군산시, 새만금개발청과 군산대 등 군산을 아끼고 군산의 미래를 만들어 갈 군산의 역량이 총망라됐다. 가동을 멈춘 자동차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라인이 다시 힘차게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감한 결단을 내려주신 자동차 기업 노사와 성공적인 합의를 이끌어주신 양대 노총 고진곤 지부 의장님과 최재춘 지부장님, 전북도·군산시 관계자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차 국가비전을 언급하며 "군산형 일자리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전기차 시대 주인공이 될 것"이라며 "군산은 전기차 육성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자동차융합기술원, 새만금 자율주행시험장과 함께 자율자동차 테스트베드가 건립되고 있고 군산대에서는 전기차 전문인력이 자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새만금 신항만·국제공항이 완공되면 군산항과 함께 전기차 최대 시장인 중국, 유럽으로 전기차를 수출할 최고의 물류 인프라도 구축된다"고 밝혔다. 

이어 "작지만 강한 기업은 군산형 일자리의 또 다른 강점"이라며 "전기 승용차, 버스·트럭, 전기 카트 등 거의 전 품목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군산형 일자리가 무엇보다 희망적인 것은 상생 수준이 최고라는 점"이라며 "상생형 일자리 중 직접고용 규모가 가장 크고 정규직 채용 비중이 높으며 직무·성과 중심의 선진형 임금체계가 도입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전북의 규제혁신 노력이 더해지면 군산·전북 경제가 미래차 중심지로 더 크게 도약할 것"이라며 "정부도 상생형 지역 일자리 지원센터를 통해 지역에 도움을 드리고 기업·노동자에게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