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퇴사 통보 기간 안 지키면 소송? 회사는 해고예고수당 지급해야 해...사직서 작성방법 권고사직 시 주의
등록일 : 2019-10-18 10:48 | 최종 승인 : 2019-10-18 10:48
양윤정
▲퇴사를 할 때는 적어도 한 달 전에 말하자.(사진=ⒸGettyImagesBank)

[내외경제=양윤정] 퇴사를 생각하고 근로자는 언제 사직서를 내야 할까. 갑작스러운 해고 통보가 근로자를 당황스럽게 하듯이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도 회사 측과의 관계를 안 좋게 만든다. 어차피 나가니 무슨 상관인가 싶지만 세상일은 아무도 모른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그들과 연관이 될지. 적어도 헤어질 때는 최소한의 예의를 보여 나중에 책 잡일 일을 만들지 말도록 하자.

해고예고수당

사용자, 회사 측이 직원의 의사와 상관없이 해고를 하려면 최소 한 달 전, 30일 전에는 미리 알려야 한다. 이 해고도 정당한 사유가 있어야 한다.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하면 근로자는 이에 대해 이의제기를 할 수 있고 실제 부당한 조치였다면 해고 자체가 무효가 되기도 한다. 부득이한 사정으로 퇴사일 30일 전보다 늦게 통보를 했다면 회사는 해당 근로자에게 해고예고수당을 지급해야 한다. 해고예고수당은 30일 분의 통상임금이다. 간단히 말해 한 달 급여를 추가로 지급하면 즉시 해고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물론, 해고예고수당을 지급해도 해고 사유가 부당하다면 무효가 된다.

퇴사 통보 기간

회사 측이 직원이 자를 때 30일 전에 알리며 사정이 여의치 않으면 해고예고수당을 지급, 더 빠르게 해고가 가능하게 한 것은 법으로 지정된 사항이다. 이에 직원도 회사 측에 퇴사 의사를 밝힐 때, 한 달을 지켜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하지만 이 조항은 사용자에게만 해당되지 근로자는 일주일 전에 이야기를 해도, 하루 전에 이야기를 해도 이 사실만으로 법적인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단, 입사가 상호간의 합의하에 계약에 따라 이뤄졌듯이 퇴사도 서로간의 합의가 있어야 한다. 회사에서 자신이 낸 사직서를 처리해야 무단결근이 아닌, 퇴사가 된다. 그럼, 만약 회사가 퇴사 처리를 안 해준다면? 다행스럽게도 근로자가 사직서를 제출하고 30일이 지나면 사용자가 동의를 하지 않아도 효력이 발생, 퇴사가 가능하다. 이 때문에 적어도 한 달 전에는 퇴사 의사는 밝히는 것이 좋다. 간혹 회사 측이 퇴사를 할 경우 손해배상 청구를 하겠다는 말을 하기도 한다. 이 손해배상은 해당 직원이 동의 없이 퇴사를 해 발생하는 손실에 대한 소송인데, 사실 한 직원의 퇴사가 그 회사의 이익에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이 있었는가를 밝히기는 어렵다고 한다. 쉬운 소송은 아닌 셈이다. 근로계약서에 퇴사 관련 손해배상 이야기가 명시돼 있기도 하다. 하지만 근로계약서에 손해배상 청구 관련 내용이 담겨 있다면 위법이다.

▲사직서에는 추후 불이익이 없도록 작성한다.(사진=ⒸGettyImagesBank)

사직서 작성방법

사직서는 각 회사별로 지정된 양식에 따라 작성해 제출한다. 회사 지정 양식이 없다면 인터넷을 통해 사직서 양식을 찾아 작성한다. 사직서 사유는 솔직하게 쓰고 싶겠지만 최대한 무난하게 적는 것이 좋다. 권고사직으로 인한 사직서 제출은 주의해야 한다. 일반 사직서는 절대 금물이다. 나중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기 때문. 반드시 '권고'사직이 담긴 권고사직서를 작성해야 하며 권고사직 이유를 명확하게 제시해 달라고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