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지하철 파업 철회…총파업 10분여 앞두고 노사협상 극적 타결
박원순 서울시장 타결에 즈음해 교섭 현장 방문 노사 양측 격려
등록일 : 2019-10-16 09:13 | 최종 승인 : 2019-10-16 09:13
김철수
▲사진=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열린 2019년도 임·단협 4차 본교섭에서 노사 양측 관계자들이 자리에 앉아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내외경제=김철수] 서울 지하철1~8호선 총파업을 선언한 가운데 열린 막바지 노사 협상이 파업 돌입 10분여를 남기고 직전 극적으로 타결됐다.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16일 오전 3시경 부터 실무협상을 재개해 총파업이 예고됐던 오전 9시를 앞두고 타결됐다고 이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타결에 즈음해 교섭 현장을 방문해 노사 양측을 격려했다.  

앞서 노조는 교섭이 이뤄지지 않으면 16∼18일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양측은 전날 오후 3시부터 파업 전 마지막 교섭에 들어갔으나 오후 9시 55분께 노조 측이 협상 결렬과 총파업 돌입을 선언했다.